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주 적용할 ‘거리두기 조정안’ 오전 발표…확진자 규모 2.5단계 상황

8일 대전 한밭체육관 앞에 마련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위해 줄 서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김성태 기자

8일 대전 한밭체육관 앞에 마련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위해 줄 서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김성태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일주일 사이 500명대, 600명대를 거쳐 700명 선까지 도달한 상태다. 이에 정부는 고위험시설을 중심으로 방역강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정부는 9일 오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내주부터 적용할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 및 전국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등의 방역조치 조정안을 확정한 뒤 브리핑을 통해 발표한다.  
 
다만 거리두기 단계 일괄 격상보다는 유흥시설과 종교시설 등 집단감염이 빈발하는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조치를 강화하는 이른바 ‘핀셋 방역’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최근 1주일(4.2∼8)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557명→543명→543명→473명→478명→668명→700명을 기록해 하루 평균 566명꼴로 나왔다. 이 가운데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543명으로, 이틀 연속 500명 선을 넘었다.  
 
이 수치는 지난달 10일 기준(399.7명)으로 사실상 400명 선을 넘어선 이후 전날까지 한 달째 거리두기 2.5단계(전국 400∼500명 이상 등) 범위에 있다.  
 
현재 수도권과 대전·부산 등 일부 지역은 거리두기 2단계, 나머지는 1.5단계를 유지 중이다.  
 
이처럼 갈수록 확산세가 거세지는 데는 지역과 장소를 가리지 않고 속출하는 다양한 일상감염에 더해 일부 고위험시설에서 대규모 집단감염이 반복해서 발생하는 영향이 크다.
 
일례로 부산 유흥주점 집단감염 관련 확진자는 전날 기준으로 총 318명으로 집계됐고, 자매교회 순회모임을 고리로 집단발병이 발생한 ‘수정교회’ 사례의 누적 확진자는 13개 시도, 208명으로 늘어났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전날 기자간담회에서 유흥시설 등 최근 감염이 급증한 특정 업종에 대한 제한적 방역 수위 강화 가능성을 시사했다.
 
권 장관은 “거리두기 단계 완화가 있었던 비수도권 유흥시설에서 집단감염이 많이 발생한 것이 환자 증가 추세로 이어지고 있다”며 “관련 업체나 협회의 (방역수칙 준수) 이행력이 담보되지 못한 부분이 있어 보완이 필요하다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어 “행정적으로 가장 쉬운 방법은 거리두기 단계를 올리는 것이지만, 그러면 선의의 피해자가 너무 많이 생기기 때문에 최대한 방역 조치를 잘 준수하는 시민들에게 피해를 주지 않는 방법을 찾아서 시행 방안에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정부가 이미 거리두기 단계 일괄 격상 대신 시설별 핀셋 방역 강화로 가닥을 잡은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