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버스 창밖에 나온 발 밀어넣었다···中버스 성추행범의 최후 [영상]

중국의 한 시내버스에서 성추행을 한 뒤 창문을 통해 달아나려던 범인을 승객들과 길거리를 지나던 시민들이 합심해 '검거'했다.
지난 5일 산둥성의 한 버스 안에서 성추행을 저지르고 도망가려던 성추행범이 승객들과 버스 밖 시민들의 협조로 체포됐다. [웨이보]

지난 5일 산둥성의 한 버스 안에서 성추행을 저지르고 도망가려던 성추행범이 승객들과 버스 밖 시민들의 협조로 체포됐다. [웨이보]

8일 중국 CCTV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 5일 저녁 7시 산둥 성에서 운행되는 퇴근길 시내버스 653번에서 발생했다. 
 
버스가 터널을 통과할 때, 한 여성의 다급한 비명이 들렸다. 
 
여성이 성추행을 당했다는 사실을 알아챈 버스 안 승객들은 범인으로 추정되는 남성 주위를 재빨리 에워쌌다. 
버스 바깥에 있던 한 시민은 도망가려는 성추행범의 발을 다시 버스 안으로 밀어넣었다. [웨이보]

버스 바깥에 있던 한 시민은 도망가려는 성추행범의 발을 다시 버스 안으로 밀어넣었다. [웨이보]

궁지에 몰린 성추행범은 창문을 통해 도주를 시도했다. 그러자 버스 내에선 "도망치긴 어딜 도망치느냐", "저 인간 붙잡아라", "창문 빨리 닫아라"는 외침이 이어졌다.   
 
이 고함 소리에 거리를 지나던 한 시민이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눈치채고 버스 쪽으로 다가왔다. 이 시민이 버스 승객들에게 무슨 일이냐고 묻자 승객들은 일제히 성추행범이니 도망치지 못하게 도와달라고 부탁했다.  
 
버스 안에서는 "저 인간을 가게 놔둬선 안 된다"는 승객들의 외침이 터져나왔다. [웨이보]

버스 안에서는 "저 인간을 가게 놔둬선 안 된다"는 승객들의 외침이 터져나왔다. [웨이보]

그러자 이 시민은 창밖으로 삐져나온 성추행범의 발을 다시 밀어 넣었다.  
 
버스 기사도 힘을 보탰다.  
시내버스 성추행범은 경찰서로 즉각 연행됐다. [시나망]

시내버스 성추행범은 경찰서로 즉각 연행됐다. [시나망]

승객들에 경찰에 신고해달라고 요청한 뒤 가까운 파출소를 찾아 버스를 세웠다. 승객들에 의해 탈출이 저지된 채 버스에 갇힌 성추행 용의자는 즉각 경찰에 연행됐다. 
 
서유진 기자·장민순 리서처 suh.yo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