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영선 "울고 싶지만 울면 안돼, 중요한 건 내년 정권 재창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오종택 기자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오종택 기자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8일 캠프 관계자들에게 "많이 울고 싶지만 울어선 안 된다. 앞으로 해야 할 일이 많다"며 "내년 3월 9일 광화문에서 다시 만나자"고 인사했다.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패배한 박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캠프 사무실에서 열린 해단식을 찾아 "지금 이 순간 가장 중요한 것은 내년 정권 재창출이고, 그래야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지킬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한민국 후손을 위해 내년에 2007년과 같은 일은 있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제가 부족하고 바꿀 점이 많다. 바꾸겠다. 민주당이 더 큰 품의 민주당이 돼 정권 재창출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모든 것은 후보가 부족한 탓"이라며 선거 패배 책임을 자신에게 돌리기도 했다. 그는 "선거 기간 여러가지 일이 있었지만 다 좋은 기억이고 끝까지 희망을 놓지 않아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이 자리에 계신 분들이 끝까지 최선을 다해줬다. 선거에서 저의 부족함을 많이 느꼈고 순간순간 반성했다"고 말했다.
 
박 후보는 "많이 울고 싶지만 울어서도 안 된다. 앞으로 해야 할 일이 많다. 우리가 거짓에 무릎을 꿇을 수는 없지 않느냐"면서 "저도 울지 않으려고 일주일간 마음을 다잡았다. 여러분들도 그렇게 해주시고 내년 3월 9일 광화문에서 다시 만나자"고 의지를 다졌다. 
 
캠프 상임선대위원장을 맡았던 안규백 의원은 "가슴이 먹먹하다. 처음부터 어려웠던 선거였다"며 "이번 선거를 통해 박영선이라는 통합의 구심점을 발견했고, 여러분의 애당심과 헌신을 보았다"고 격려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