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6일까지 부가가치세 신고·납부…"코로나 피해업종은 제외"

국세청 세종청사 전경. [국세청]

국세청 세종청사 전경. [국세청]

국세청이 법인사업자를 대상으로 한 올해 첫 번째 예정 부가가치세 신고·납부를 오는 26일까지 받는다. 8일 국세청은 법인사업자 56만명에게 1기 예정 부가가치세 일정을 안내했다고 밝혔다. 이번 부가가치세는 지난 1월부터 3월까지 3개월간 사업실적에 대한 것이다.
 
현재 영업하고 있는 사업자를 대상으로 걷는 부가가치세는 1년에 몇 차례 나눠 신고한다. 법인은 4회 개인 사업자는 2회다.
 
이번 예정 신고는 법인이 대상이다. 하지만 소규모 법인사업자(직전 6개월 과세기간 공급가액이 1억5000만원 미만)는 올해 4월부터 예정고지제도가 신설돼 신고 의무가 없다. 개인사업자와 마찬가지로 직전 과세기간(6개월) 납부세액의 50%를 예정고지서에 의해 납부만 하면 된다.
 
한편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개인사업자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이번에 예정고지 대상 240만명 가운데, 152만명을 제외했다.
 
집합금지·영업제한 개인사업자(33만명)와 영세 자영업자(119만명)는 이번에 부가가치세를 납부하지 않고 오는 7월 상반기 실적을 한 번에 확정 신고·납부하면 된다. 또 국세청은 납세 편의 높이기 위해 홈택스 '신고도움서비스' 신고 유의사항, 맞춤형 도움안내자료 미리채움(28개 항목) 서비스 등을 확대 제공하기로 했다.
 
세종=김남준 기자 kim.namj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