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어준 '나, 떨고 있니?'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진행자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진행자

 
 

 
나, 떨고 있냐?
..............................................................................................................
 
-오세훈 3월 23일 “시장 되면 (정치적으로 매우 편향된 프로그램 있는) TBS 재정지원 중단할 수 있다.”
-오세훈 3월 28일 “김어준 씨는 방송 계속해도 좋다. 단, 교통정보만 제공하시라.”  
-언론노조 TBS지부 3월 31일 “오세훈 후보가 과거 다른 공영방송들처럼 TBS를 정치적 전리품으로 취급하며 방송장악의 흑역사를 재연하지 않길 당부한다.”
-김어준 4월 8일 “오 당선자는 시장 시절 TBS를 서울시 홍보방송으로 인식했다, 그래서 방송 개입이 굉장히 많았다…. (지금은) TBS 사장도 방송 내용을 이렇게 해라, 저렇게 해라 못 한다…. 마지막 방송이길 바라는 분들도 많을 텐데 그게 어렵다.”
 
2021년 서울시가 편성한 TBS 예산은 375억 원. 심의권은 서울시의회가 가지고 있다. 서울시 시의원은 109명, 민주당 소속이 101명이다.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다른 기자들의 연재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