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석열 지지율 7%p 급락해 18%…이재명 24%로 1위 올라

왼쪽부터 이재명 경기지사, 윤석열 전 검찰총장,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뉴시스·연합뉴스·뉴스1

왼쪽부터 이재명 경기지사, 윤석열 전 검찰총장,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뉴시스·연합뉴스·뉴스1

차기 대선후보 적합도 조사에서 이재명 경기지사, 윤석열 검찰총장,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각각 24%, 18%, 10%를 기록했다.
 
엠브레인·케이스탯·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는 4~7일 18세 이상 성인남녀 1004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해 8일 발표했다.
 
3월 5주차(3월29일~31일) 조사에서 25%였던 윤 전 총장의 지지도는 이번 조사에서 7% 포인트 급락했다. 3월 첫주 9%였던 윤 전 총장의 지지도는 둘째 주에 24%로 급등한 뒤 4주 연속 23~25%대의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약 한 달만에 다시 10%대로 떨어지면서 이 지사에게 밀렸다. 지지도 변화는 향후 윤 총장의 거취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대선후보적합도 여론조사 결과. (단위: %) 인터넷 캡처

대선후보적합도 여론조사 결과. (단위: %) 인터넷 캡처

 
이재명 지사(24%)와 이낙연 전 대표(10%)의 지지도는 전주와 수치가 같았다. 4%로 동률을 기록한 홍준표 의원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뒤를 이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단숨에 3%로 순위권에 들었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층 내에서는 이 경기지사에 대한 지지가 43%, 이 전 대표에 대한 지지가 23%를 기록했다.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윤 전 총장에 대한 지지가 49%에 달했다.
 
대통령 국정운영 평가에서는 긍정평가가 40%, 부정평가가 55%였다. 지난주보다 부정평가는 1% 포인트 줄고, 긍정평가는 1% 포인트 늘어났다.
 
정당 지지도에서는 더불어민주당(32%), 국민의힘(28%), 정의당(6%), 국민의당(4%) 순이었다. 민주당과 국민의힘 사이의 격차는 지난주와 같은 4% 포인트다.
 
이번 조사는 95% 신뢰수준에서 오차범위는 ±3.1%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