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즈 차량 전복 사고 원인은 과속…두 배 더 빨리 달렸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6·미국)의 차량 전복 사고 주 원인은 과속으로 결론 났다. 속도를 줄여야 하는 상황에서 가속 페달을 밟으면서 벌어진 사고였다.

미국 LA카운티 경찰, 조사 결과 발표
약물이나 술에 취한 증거는 없어
우즈 “집에서 회복에 집중하겠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엔젤레스(LA) 카운티 경찰은 8일(한국시각) 우즈의 차량 전복 사고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우즈는 지난 2월 23일 LA 인근 롤링힐스 에스테이츠의 내리막길 구간에서 제네시스 GV80을 몰고 가다 전복 사고를 냈다. 이 사고로 우즈는 다리를 크게 다쳐 수 차례 수술을 받았고, 현재 플로리다주 자택에서 재활 중이다. 6주간 조사를 벌인 경찰 당국은 우즈가 커브길에서 속도를 줄이지 못해 사고가 난 것으로 결론 내렸다.
 
앨릭스 비어누에버 보안관은 “이번 사고의 주요 원인은 익숙하지 않은 도로에서의 과속과 커브길에서 통제력을 잃은 것”이라고 말했다. 블랙박스 조사 결과, 브레이크를 밟은 기록은 없었지만 가속 페달(엑셀러레이터)에는 99%의 가속이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사고가 난 도로 제한 속도가 시속 45마일(72㎞)이었지만, 우즈가 탄 SUV 차량은 당시 최대 시속 87마일(약 140㎞)까지 속도를 냈고, 나무를 들이받을 때는 시속 75마일(120㎞)이었다. 제한 속도에 비해 두 배 가까이 빨리 달렸던 셈이다. 차량은 사고 당시 나무를 들이받은 뒤, 공중으로 떠올랐고 도로 아래로 굴렀다.
 
다만 경찰은 우즈가 약물이나 술에 취해 있었단 증거가 없어 혈액 검사를 위한 영장을 신청하지 않았다고 했다. 또 추가 조사를 위한 소환장을 발부하거나 부주의한 운전 혐의도 적용하지 않았다. 비어누에버 보안관은 “과속 딱지는 발부할 수 있다. 그러나 소환장을 발부하지 않기로 한 결정은 이 방(기자회견장)에 있는 누구에게나 똑같을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 당국의 발표 직후 우즈는 자신의 SNS를 통해 “며칠 전 보안관실로부터 사건이 종결됐다는 소식을 들었다”면서 “사고를 신고해준 시민들, LA카운티 보안관실, 소방서 등 나를 도와준 모든 사람들에게 고맙다”고 전했다. “집에서 가족들과 나의 회복에 집중할 것”이라던 그는“힘든 시기에 나를 응원해주고 지지해준 모든 사람들에게 고맙다”고 덧붙였다.
 
8일 개막한 제85회 마스터스 토너먼트에 나서지 못한 아쉬움도 털어놨다. 우즈는 이 대회 통산 5차례 우승을 거뒀다. 우즈는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 더스틴 존슨이 마련한 챔피언스 디너에 가고 싶다. 이날은 1년 중 내가 가장 좋아하는 밤”이라며 그리워했다. 우즈와 절친한 저스틴 토마스(미국)는 “우즈가 우리와 함께 연습 라운드를 하지 못해 아쉬워하고 있다. 우리도 실망스러운 것은 마찬가지”라고 했다. 프레드 커플스(미국)는 “우즈가 없는 마스터스는 예전과 다르다"면서 우즈의 상징인 호랑이 무늬가 새겨진 마스크를 착용한 사진을 SNS에 올렸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