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롯데케미칼, 2023년까지 탄소포집 신기술 상용화 도전한다

롯데케미칼이 여수1공장에 설치한 이산화탄소 포집·활용(CCU) 제어실과 전처리·분리실증설비 [사진 롯데케미칼]

롯데케미칼이 여수1공장에 설치한 이산화탄소 포집·활용(CCU) 제어실과 전처리·분리실증설비 [사진 롯데케미칼]

 
롯데케미칼이 국내 석유화학업체 중 처음으로 기체분리막을 활용한 이산화탄소 포집·활용 기술(CCU) 개발에 나선다. 온실가스 배출 규제에 대응하고 탄소배출권 구매 비용을 절감하기 위해서다.
 
롯데케미칼은 지난달 여수 1공장에 기체분리막 활용 CCU 실증 설비를 설치했다고 8일 밝혔다. 이를 통해 데이터를 수집·분석하고 질소산화물(NOx) 영향 평가 등을 거쳐 2023년까지 상용화 설비를 완공한다는 목표다. 
 
상용화 후에는 연 6만톤 이상의 이산화탄소를 추가 포집해 폴리카보네이트 제품의 생산 원료로 사용하고 드라이아이스와 반도체 세정액 원료 등을 만들어 인근 중소 화학사에 판매할 계획이다. 또한 향후 대산공장과 울산공장에도 관련 설비를 도입해 연간 20만톤 이상의 이산화탄소를 활용하기로 했다. 롯데케미칼 관계자는 “대표적 온실가스인 이산화탄소를 산업에 필수적인 제품으로 가공한다는 점에서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추진전략’을 실천하는 좋은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롯데케미칼에 따르면 앞서 국내 타 업종에서도 기체분리막 활용 CCU 실증 작업을 시도했지만 운송·판매 등의 문제로 사업화에는 실패했다. 롯데케미칼의 경우 기술 개발을 위해 고분자 기체분리막 원천 기술을 보유한 국내 중소기업 ㈜에어레인과 업무협약(MOU)을 맺고 공동연구에 들어갔다. 황진구 롯데케미칼 기초소재사업 대표는 “글로벌 환경 규제에 대응해 국내 기술로 탄소중립을 위한 변화를 이끌어내는데 의의가 있다”며 “기술 상용화를 통해 국내 소부장 기업 경쟁력을 강화하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미 기자 gae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