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정권 지키려고 차원이 다른 부정·음모로 야권 옥죌 것"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8일 야권의 4·7 재보궐선거 승리에 대해 “국민은 문재인 정권의 무능·위선, 오만·독선, 도덕적 파탄에 준엄한 심판을 내려주셨다”며 “민주당의 패배는 연승에 취해 민심 앞에 교만했던 것이 가장 큰 원인”이라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심을 받들어 내년 대선에서는 반드시 정권 교체로 보답하겠다”며 “망쳐놓은 대한민국을 제자리로 돌려놓기 위해서는 내년 대선은 물론 바로 이어지는 지방선거, 2024년 총선까지 모두 야권이 승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배경 현수막에 담긴 추사 김정희의 ‘세한도’ 의미를 설명하며 “누가 알아주지 않아도 진심의 정치는 결코 포기하지 않겠다”고 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배경 현수막에 담긴 추사 김정희의 ‘세한도’ 의미를 설명하며 “누가 알아주지 않아도 진심의 정치는 결코 포기하지 않겠다”고 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러면서 “야권의 승리라기보다 민주당의 패배”라며 “야권은 이 점을 직시하고 더욱 겸손하게 민심을 받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여권은) 대선에서 패배하면 모든 것을 잃을 수 있다는 절박함으로, 이번 선거와는 비교도 되지 않을 만큼 모든 수단과 방법을 총동원해서 정권을 지키려 할 것”이라며 “차원이 다른 부정과 음모가 야권을 옥죌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뜻을 같이하는 범야권이 모두 합쳐야 정권 교체를 바라볼 수 있다”며 “혁신 없이 물리적으로 무늬만 통합해서는 국민들을 설득시킬 수 없다는 것은 이미 지난 총선으로 확인됐다. 실패한 길을 다시 가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혁신·통합·미래·번영 네 단어를 핵심가치로 삼아 대안세력을 모습을 보여야 대선 승리도, 대한민국 정상화도 가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