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신들의 승리로 착각말라" 떠나는 김종인의 경고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오세훈, 박형준 후보가 압도적인 표 차이로 서울·부산시장에 당선된 것은 국민이 주신 값진 승리이고 현 정권에 대한 심판의 목소리가 고스란히 담겨 있는 결과"라고 말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퇴임 소감을 밝히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퇴임 소감을 밝히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 위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갖고 비상대책위원장에서 물러난다고 공식 발표했다.
 
김 위원장은 "저는 비대위원장으로서 제 소임을 다하고 물러난다는 말씀을 드리려고 이 자리에 섰다"며 "제가 비대위원장을 맡았던 이유는 문재인 정부의 무능과 폭정을 더이상 좌시할 수 없었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어 "이번에 압도적인 지지로 승리하면서 정권교체와 민생회복을 위한 최소한의 기반을 만들었다고 생각한다. 저는 이제 자연의 위치로 돌아간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국민의힘에 경고와 당부도 남겼다. 그는 "지난 1년간 국민의힘은 나름대로 노력했지만, 아직 부족한 점투성이다. 가장 심각한 문제는 내부분열과 반목"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정당을 스스로 강화할 생각은 하지 않고 외부 세력에 의존한다든지 그것에 더하여 당을 흔들 생각만 한다든지 정권을 교체하자는 수권 의지는 보이지 않고 오로지 당권에만 관심 보이는 사람이 내부에 많다"며 "그런 욕심과 갈등은 그간 국민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고 언제든 재현될 조짐을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번 선거 결과를 국민 승리로 겸허히 받아들이지 않고 자신들이 승리한 거라 착각하면서 개혁의 고삐를 늦춘다면 당은 다시 사분오열하고 민생회복할 천재일우 기회는 소멸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새로운 정권을 감당할 수권정당으로 국민경제를 책임지는 민생정당으로 거듭나기 위해 계속 노력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na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