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첫 출근한 오세훈 "서울시 오늘부터 다시 뛸 것…무거운 책임감 느낀다" [영상]

오세훈 서울시장이 8일 오전 현충원을 방문하고 제38대 시장으로서의 공식 일정을 시작했다. 
 
이날 오 시장은 오전 8시 정각에 국립현충원에 도착해 서울시 인사들과 함께 호국영령에 참배했다. 방명록에는 '다시 뛰는 서울시, 바로서는 대한민국, 오세훈'이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제38대 서울특별시장에 당선된 오세훈 시장이 8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참배를 마치고 방명록을 적고 있다. 오종택 기자

제38대 서울특별시장에 당선된 오세훈 시장이 8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참배를 마치고 방명록을 적고 있다. 오종택 기자

 
오 시장은 이번 선거에 나서면서 국민의힘 단일 후보로 결정됐을 때도 첫 일정으로 현충원 참배를 택했다. 당시 그는 '다시 하나되는 대한민국, 다시 뛰는 심장 서울을 위하여'라는 글을 방명록에 남겼다.  
 
오 시장은 "코로나로 어려운 시기에 서울 시민을 위해 열심히 하겠다"며 "(첫 결재는) 보고받고 현황을 파악하고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제38대 서울특별시장에 당선된 오세훈 시장이 8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으로 첫 출근하면서 직원들에게 꽃다발을 받고 있다. 뉴스1

제38대 서울특별시장에 당선된 오세훈 시장이 8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으로 첫 출근하면서 직원들에게 꽃다발을 받고 있다. 뉴스1

 
오 시장은 현충원 참배를 끝낸 후 서울시청으로 이동했다. 공무원들로로부터 환영 인사를 받은 그는 "서울시는 오늘부터 다시 뛸 것"이라고 밝혔다. 9시10분에는 서울시청 6층 집무실에 들러 사무 인계인수를 시작했다. 
 
그는 서울시청 도착한 후 "다시 한번 무거운 책임감이 느껴진다"며 "임기 1년 남짓의 보궐선거로 당선됐지만 최선을 다해 그동한 미흡했던 점을 보완하겠다"고 말했다. 직원들에게는 "제가 옛날에 근무할 때 너무 일을 많이 시켰다고 지금 벌써 걱정들 많이 하신다는 말을 듣고 왔다"며 "너무 걱정하지 않으셔도 된다"고 말했다. 
 

의회에는 허리 숙인 吳 

오 시장은 오전 10시40분에 취임 후 첫 외부 일정으로 김인호 서울특별시의회의장, 김기덕 부의장, 김정태 운영위원장을 예방했다. 오 시장은 김 의장에게 “이번 시장은 당적을 달리하고 제가 속한 정당이 워낙 소수 정당이어서 시의회의 전폭적인 지지가 없으면 어떤 일도 원활히 되기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잘 부탁드린다. 잘 모시겠다”고 여러차례 허리를 숙여 인사하는 모습을 보였다.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오세훈 서울시장의 취임을 축하한다’는 제목의 성명을 냈지만 본문에서는 “그간 보였던 불통과 아집은 넣어두고 시의회와의 소통·협력에 기반한 동반자적 자세를 가져달라”고 견제하기도 했다. 한편 오 시장은 오후 1시30분에는 성동구청사에 있는 서울시 1호 코로나19 백신접종센터를 방문했다.
 
허정원 기자 heo.jeong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