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교안, 서울·부산 탈환에 "얼마만에 느끼는 기쁨인지…감격"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대표. 중앙포토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대표. 중앙포토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대표가 국민의힘의 서울시장, 부산시장 탈환에 "감격스럽다"고 말했다.
 
황 전 대표는 8일 페이스북에 "얼마 만에 느끼는 기쁨인지 모르겠다"며 "나라를 바로잡기 위해 나서주신 시민들께 감사드린다"고 했다.
 
그는 "열심히 뛰어 주신 오세훈, 박형준 당선자께 감사드린다"며 "혼신의 힘을 기울여 활동해 주신 당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 김종인 위원장, 주호영 대표 등 당직자, 선대위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적었다.
 
이날 중앙선관위에 따르면 서울시장 보궐선거 개표가 100% 완료된 가운데 오세훈 후보가 57.50%를 득표하며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39.18%)를 18.32%포인트 격차로 압도했다.
 
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는 박형준 후보가 62.67%로 김영춘 후보(34.42%)를 제치고 승리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na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