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백악관 ‘美 베이징올림픽 보이콧 논란’ 진화…“논의한 적 없다”

젠 사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이 7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젠 사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이 7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미국 정부가 내년 2월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불참(보이콧)하는 방안을 동맹국과 논의하고 있는 것처럼 비쳐 논란이 일자 백악관이 진화에 나섰다.
 
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뉴욕포스트 등에 따르면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올림픽에 관한 우리의 입장은 변하지 않았다”며 “우리는 동맹국 및 파트너들과 어떠한 보이콧도 논의한 적 없고, 논의하고 있지도 않다”고 말했다.
 
사키 대변인은 “우리는 물론 모든 동맹과 긴밀히 협의해 공통의 관심사를 정의하고, 공동 접근을 확립하고 있다”면서도 “베이징 동계올림픽과 관련해 미국의 계획 변경에 대해서 진행 중인 논의는 없다”고 강조했다.
 
사키 대변인은 올림픽에 미국인과 다른 참석자들이 참석하는 데 영향을 주는 것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보건 문제뿐이라고 봤다. 그는 “바라건대 전 세계의 충분한 사람들이 백신 접종을 받은 시점에 있길 희망한다”며 “보건·의료 전문가들에게 맡길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키 대변인의 이날 브리핑 발언은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의 언급으로 빚어진 논란을 진화하려는 목적으로 풀이된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 AP=연합뉴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 AP=연합뉴스

전날 프라이스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이 동맹국과 베이징올림픽 보이콧을 논의하고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는 우리가 분명히 거론하고 싶은 것”이라며 “구체적인 시간표를 제시할 순 없지만, 논의는 진행 중”이라고 답했다.
 
이후 미 CNBC 등은 익명의 국무부 고위관리가 프라이스 대변인의 발언을 정정했다고 전했다. 프라이스 대변인도 “아직 올림픽과 관련해 결정된 것은 없다”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글을 올렸다.
 
그러나 논란의 불씨는 쉽게 꺼지지 않았다. 중국 외교부 자오리젠(趙立堅) 대변인은 “스포츠를 정치화하는 것은 올림픽 정신에 위배된다”고 반발했다. 미국올림픽·패럴림픽위원회(USOPC) 수잰 라이언스 위원장도 “미국의 젊은 선수들이 정치적 노리개로 사용돼야 한다고 믿지 않는다”며 보이콧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