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작부터 어려운 선거였다"…정적에 잠긴 與의원들 SNS

7일 오후 4.7 재보궐선거 출구조사 결과가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의 당선 유력으로 발표 된 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에 마련된 개표 상황실에 당직자들이 모두 떠나 침울한 분위기를 보이고 있다. 아래 사진은 같은 시각 출구조사 발표에 환호하는 국민의힘. 뉴스1

7일 오후 4.7 재보궐선거 출구조사 결과가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의 당선 유력으로 발표 된 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에 마련된 개표 상황실에 당직자들이 모두 떠나 침울한 분위기를 보이고 있다. 아래 사진은 같은 시각 출구조사 발표에 환호하는 국민의힘. 뉴스1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4·7재보궐선거 참패에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대부분 의원들은 8일 아침까진 대체로 침묵을 지키고 있다. 다수의 의원 페이스북에는 투표 독려글이 마지막 작성글로 남아 있다.
 
이상민 의원은 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임금은 배, 백성은 물. 물은 배를 띄울 수도 있지만 배를 뒤집을 수도 있다’는 옛말을 거듭 절감한다”며 “민심이 두렵다. 민심을 살펴보고 특단의 조치가 있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송영길 의원도 페이스북에 “아쉬움이 많은 선거다. 할 말은 많으나 이만 줄이겠다. 잠 못 이루는 밤이 될 것 같다”고 썼다. 그러면서 “선거 기간 동안 보여준 진심 잊지 않겠다. 당원동지 여러분, 너무나도 감사하다”며 “시작부터 어려운 선거였다. 당원동지 덕분에 끝까지 올 수 있었다. 앞으로도 여러분과 함께 이기는 정당의 길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SNS 활동을 활발히 했던 의원들도 투표 인증글 이후로 깊은 정적에 잠겼다. 개표 초반부터 예상외로 큰 격차가 나자 조용히 사태를 주시했다.
 
한편 박영선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는 8일 페이스북을 통해 패배를 승복하며 “진심이 승리하길 염원한 시민들께 끝없는 감사를 드리며 엎드려 큰절 올린다. 회초리를 들어주신 시민들의 마음도 제가 모두 받겠다”고 했다.  
 
그는 박용주 시인의 ‘목련이 진들’이란 시 구절 중 ‘목련이 지는 것을 슬퍼하지 말자. 피었다 지는 것이 목련뿐이랴. 기쁨으로 피어나 눈물로 지는 것이 어디 목련뿐이랴’는 내용을 인용하며 “1000만 시민의 새로운 봄을 정성껏 준비했지만 그 봄이 지고 말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제 새로 피어나는 연초록 잎을 보며 깊은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고 덧붙였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