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상춘객 차량들 왜 4㎞ 줄설까…서산 백년 고택 ‘수선화의 기적’

충남 서산 유기방가옥은 보기 힘든 수선화 천국이다. 100년 묵은 고택 주변 2만5000평 땅 중에서 2만 평이 수선화로 덮여 있다.

충남 서산 유기방가옥은 보기 힘든 수선화 천국이다. 100년 묵은 고택 주변 2만5000평 땅 중에서 2만 평이 수선화로 덮여 있다.

유기방가옥. 낯선 이름의 시골집이 올봄 SNS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 유기방가옥은 충남 서산에 자리한 백 년 묵은 고택이다. ‘충남 30경(景)’은커녕 ‘서산 9경’에도 들지 않은 곳인데, 전국에서 몰려온 상춘객으로 북새통이다. 이유는 하나. 고택 들어앉은 산자락을 노랗게 물들인 수선화 덕분이다. 천상의 화원 같은 풍경으로 명성을 얻긴 했지만, 이 집의 자세한 내막은 잘 알려지지 않았다. 2021년 봄 SNS를 도배한 사진 이면의 사연이 궁금했다. 
 

음침했던 대나무숲이 꽃밭으로 

유기방가옥 대문에는 '여미헌(餘美軒)'이라는 현판이 걸려 있다. '여유롭고 아름다운 집'이란 뜻이다.

유기방가옥 대문에는 '여미헌(餘美軒)'이라는 현판이 걸려 있다. '여유롭고 아름다운 집'이란 뜻이다.

유기방가옥은 유기방(73)씨가 사는 집이다. 유기(鍮器)그릇을 만드는 방(房)으로 착각하는 사람도 있다는데, 유기방가옥은 유기와 전혀 관계가 없다. 고택은 1919년에 지었다. 2005년 충남 민속문화재 제23호로 지정됐는데, 전국적 관심을 끈 건 비교적 최근 일이다. 물론 수선화 때문이다.
 
인근 가좌리에서 벼농사를 짓던 유씨는 약 23년 전 종갓집인 이곳에서 살기 시작했다. 장자가 아니었지만, 집안 어른의 신망을 얻어 종갓집에 들어올 수 있었다. 어른의 믿음처럼 그는 종가집을 아끼며 여태 고향을 지키고 있다. 23년 전 집에 들어올 때 마당에 피어 있던 수선화 몇 송이가 유씨의 눈에 들어왔다. 방긋 웃는 아이 얼굴 같으면서도 자신처럼 생명력이 강해 마음에 들었다.
유기방씨는 2만평 수선화 밭을 일군 주인공이다. 20여년, 오로지 수선화 심고 가꾸는 데 집중했다.

유기방씨는 2만평 수선화 밭을 일군 주인공이다. 20여년, 오로지 수선화 심고 가꾸는 데 집중했다.

“뒷산에 유독 대나무가 많았는데 골칫거리였어요. 뿌리가 담을 헐기도 하고, 소나무를 고사시키기도 했죠. 대나무의 음침한 기운도 영 싫더라고요. 그래서 닥치는 대로 베고 그 자리에 수선화를 심기 시작했습니다.”
유기방씨는 꽃이 큼직하고 생명력이 강한 수선화를 자식처럼 돌본다. 가끔은 꽃들이 자신을 보고 노래를 부르는 것 같다고 느낀다.

유기방씨는 꽃이 큼직하고 생명력이 강한 수선화를 자식처럼 돌본다. 가끔은 꽃들이 자신을 보고 노래를 부르는 것 같다고 느낀다.

중학교를 졸업하고 농사만 지은 그가 조경과 원예를 알 리 없었다. 오직 수선화만 심었다. 농사하듯 1년 내내 수선화를 돌보고 증식하는 데 골몰했다. 어느새 수선화밭이 고택 주변을 환하게 밝히더니 야산 전체로 번졌다. 약 8만2000㎡(2만5000평) 부지 중에 6만6000㎡(2만평)가 꽃으로 덮였다. 입소문이 나기 시작했다. 드라마 ‘직장의 신(2013)’과 ‘미스터 선사인(2018)’ 촬영지로 알려지면서 서산뿐 아니라 전국에서 사람들이 찾아들었다. 2018년 봄부터 고택 보존과 수선화 관리를 위해 입장료(5000원)를 받기 시작한 이유다.
 

“수선화가 힘내라고 합창하는 것 같아.”

유기방가옥은 수선화가 피기 시작할 때부터 한 달 남짓 입장객을 받는다. 올봄은 개화가 빨라 3월 12일 개방했다. 이달 말까지 문을 열어둘 참이다. 수선화가 만개한 요즘은 평일에도 주차장에 차 대기가 쉽지 않다. 주말에는 방문객이 1만 명이 넘고, 자동차로 약 4㎞ 거리인 서산IC부터 길이 막힌다.
유기방가옥에는 수선화 말고도 볼 게 많다. 제주도에서 가져와 심은 비자나무가 위풍당당한 모습으로 서 있다.

유기방가옥에는 수선화 말고도 볼 게 많다. 제주도에서 가져와 심은 비자나무가 위풍당당한 모습으로 서 있다.

지난 1일도 마찬가지였다. 인파를 헤치고 고택을 구경했다. 유씨 말마따나 유기방가옥은 청와대나 강릉 선교장이 부럽지 않은 명당이었다. 솔숲이 아늑하게 집을 감싸 안았고 남쪽으로 시야가 탁 트였다. 수백 년 역사를 자랑하는 나무도 많았다. 317년 전 제주도에서 옮겨다 심은 비자나무, 수령 400년에 달하는 감나무가 묘한 기운을 내뿜었다.
 
주인공은 역시 수선화였다. 집에 들어설 때부터 농밀한 꽃향기가 코를 찔렀다. 꽃 모양 때문인지 지상에서 수천만 개 별이 반짝이는 것 같았다. 수선화를 보며 수채화를 그리던 오영숙(59)씨는 “한국에서 이렇게 멋진 꽃 군락지는 보지 못했다”며 “그림을 그리며 천천히 풍경을 음미하니 더 감격스럽다”고 말했다.
수선화를 감상하는 방법은 여러가지다. 강아지와 산책하는 사람도 많고 차분히 그림을 그리는 사람도 있다.

수선화를 감상하는 방법은 여러가지다. 강아지와 산책하는 사람도 많고 차분히 그림을 그리는 사람도 있다.

이렇게 많은 사람이 찾으니 마냥 좋을 것 같지만 유씨는 시름이 깊다. 갑작스레 늘어난 인파를 감당하기엔 주차난이 심각한 까닭이다. 화장실도 부족하다. 사람들이 사진 찍느라 꽃을 짓밟는 모습을 볼 때면 가슴이 쓰리단다. 그런데도 유씨는 수선화 얘기를 할 때만큼은 해맑은 표정을 지었다.
밀집모자 쓰고 밤낮 없이 일하는 유기방씨를 이 집 주인으로 알아보는 사람은 없다. 주차장에서 고택으로 오르는 길을 정비하는 유씨의 뒷모습.

밀집모자 쓰고 밤낮 없이 일하는 유기방씨를 이 집 주인으로 알아보는 사람은 없다. 주차장에서 고택으로 오르는 길을 정비하는 유씨의 뒷모습.

“자식처럼, 황금처럼 수선화를 아꼈더니 이제는 내가 저들에게 위로를 받아요. 어떨 때는 날 보고 합창하는 것 같아요. ‘아빠, 힘내세요. 우리가 있잖아요.’ 왜 그런 노래 있잖아요.”
 
서산=글·사진 최승표 기자 spchoi@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