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광안리 찾은 부산 시민 "투표하고 답답해서 나왔습니다"

[앵커]



이번에는 부산시민들의 목소리를 들어보겠습니다. 배승주 기자가 연결돼 있습니까?



지금 배 기자가 나가 있는 곳이 어딥니까?



[기자]



바다 향기가 밀려오는 광안리해수욕장입니다.



제 옆으로 부산의 상징인 광안대교가 펼쳐져 있습니다.



제가 나와 있는 이곳 백사장에는 황소 한 마리가 서 있는데요.



진짜 소는 아닙니다.



'투표하소'라는 의미를 담은 투표 독려 조형물입니다.



오늘(7일) 투표를 하고 나서 이곳 광안리 바다를 찾은 시민들을 여럿 만나봤는데요.



그중 일부 시민들은 선거를 하고 답답한 마음에 바닷바람을 좀 맞으러 왔다, 이렇게 말하기도 했습니다.



선거 기간 내내 두 후보 진영의 고소, 고발전이 이어지면서 정책 선거가 실종됐다는 평가를 받은 선거전에 대한 답답함의 표심으로 읽힙니다.



[앵커]

 

혹시 그곳에서 시민들을 좀 직접 만나볼 수가 있었습니까?



[기자]



백사장을 걷고 계신 시민과 직접 이야기를 나눠보도록 하겠습니다.



안녕하세요. 오늘 투표를 하셨습니까?



[예관희/부산시 광안동 : 저는 지난 금요일날 사전투표를 했습니다.]



[기자]

 

그러셨군요. 이번 선거를 보면서 어떤 생각을 하게 되셨나요?



[예관희/부산시 광안동 : 두 후보 간의 정책적인 비전보다는 비방하는 일들이 너무 많기 때문에 참 그게 너무 아쉬웠습니다. 그 다음에 시간이 갈수록 비전보다는 비방이 너무 많으니까 마음이 너무 안타까웠죠.]



[기자] 



조만간 결정될 새 시장에게 바라는 점이 있다면 말씀해 주시죠.



[예관희/부산시 광안동 : 부산시민들이 바라는 것이 있다면 부산 경제일 것입니다. 소상공인들이나 모든 사람들이 참 어렵고 힘들고 죽겠다 하는 얘기만 하고 있기 때문에 부산시장이 되시면 불미스러운 일보다도 훌륭한 지도자로서 시민들에게 기억될 수 있도록 그렇게 남았으면 참 좋겠습니다.]



[기자] 



오늘 말씀 감사합니다.



[예관희/부산시 광안동 : 감사합니다.]



[기자]



이곳 부산시장 보궐선거의 결과는 이르면 오늘 밤 10시쯤이면 윤곽이 나타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부산 광안리해수욕장에서 JTBC 배승주입니다.



 

JTBC 핫클릭

부산서 투표용지 촬영하다 적발…삭제 확인서 작성 불응 박형준, 소셜미디어로 의혹 반박…캠프, 개표 상황 대비 부산 원도심 투표율 높아…김영춘 캠프 "끝까지 지켜봐야"



Copyright by JTBC(https://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