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슈 IS] 최정 "야구만 잘하면..." 한우가 '쓱' 배송

 
"이제 야구만 잘하면…."
 
최주환과 기쁨 나누는 최정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4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인천 SSG 랜더스와 부산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 8회말 SSG 공격 1사 상황에서 SSG 최정이 좌중간 홈런을 친 뒤 홈으로 들어와 동료 최주환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21.4.4   tomatoyoo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최주환과 기쁨 나누는 최정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4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인천 SSG 랜더스와 부산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 8회말 SSG 공격 1사 상황에서 SSG 최정이 좌중간 홈런을 친 뒤 홈으로 들어와 동료 최주환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21.4.4 tomatoyoo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SG와 한화의 경기가 열린 6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 최고의 화제는 단연 '용진이형 상'이었다. SSG 구단주인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소속 선수인 최정과 최주환에게 상장과 함께 최고급 한우 세트를 '쓱(SSG)배송'한 사실이 알려졌기 때문이다.
 
최정과 최주환은 지난 4일 롯데와의 개막전에서 홈런 2개씩을 몰아치며 5-3 승리에 앞장섰다. 그러자 정용진 구단주가 두 선수에게 자신의 이름을 딴 '용진이형 상'을 수여했다. 상장에는 "위 선수는 2021년 개막전에서 눈부신 활약으로 SSG 랜더스 창단 첫 승리를 견인하였기에 '용진이형 상'을 수여하고 매우 매우 칭찬합니다"라고 써 있었다.
 
경기 MVP(Player of the game)의 이름을 '용진이형 상'이라고 정한 게 흥미로웠다. 구단주 이름을 직접 딴 것도 그렇지만, 실속있고 고급스러운 상품이 더 눈에 띄었다.
 
용진이형 상 [최주환 SNS]

용진이형 상 [최주환 SNS]

 
최정은 "아내가 선물을 받고 매우 좋아하더라. 상장은 벽에 붙여뒀다"며 "오늘 훈련 전에도 선수들 사이에서 화제가 됐다. 우리가 야구만 잘하면…, 선수들의 기대감이 크다. 동기부여가 될 것 같다"라고도 말했다.
 
SSG는 지난 2월 SK를 인수한 뒤 선수들에게 다양한 '배송 서비스'를 하고 있다. 전지훈련지에 매일 계열사인 스타벅스 커피 100잔을 돌렸다. 그리고 정규시즌이 시작되자마자 '쓱배송'이 시작됐다.
 
경기 MVP는 보통 수십만 원의 경품이나 상품권을 받는다. 평소에는 별 화제가 되지 못한다. 그러나 정용진 구단주가 직접 주는 상은 큰 관심을 불러모았다. 한우 배송도 6일 오전 최주환의 SNS를 통해 알려져 야구판 사이에 큰 화제가 됐다. 정용진 구단주가 마케터 역할을 자처한 덕분이다. 
 
SSG가 야구만 잘하면 매일 선물이 쏟아지는 건 이제 입증됐다. '유통 라이벌' 롯데와의 개막전에서 맹활약한 덕분에 두 선수가 한우 세트를 받은 것인지, 매 경기 MVP가 비슷한 선물을 받을지는 아직 알 수 없다. 이렇게 시끌시끌한 사이 SSG는 6일 한화를 2-1로 꺾고, 개막 2연승을 달렸다.
 
김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