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 "도쿄올림픽 참가 안 한다"…'제2의 평창' 구상 차질

[앵커]



북한이 오는 7월에 개막하는 도쿄올림픽에 참가하지 않겠다고 했습니다. 코로나19 상황을 이유로 들었습니다. 도쿄올림픽을 계기로, 한반도 평화의 물줄기를 다시 돌려보려 했던 우리 정부 구상에도 차질이 불가피해졌고 일본 정부도 당혹스러워하는 분위기입니다.



이근평 기자입니다.



[기자]



북한 체육성이 운영하는 조선 체육 홈페이지에 공개된 내용입니다.



"제32차 올림픽 경기대회에 참가하지 않기로 토의 결정했다"며 "세계적인 보건 위기 상황으로부터 선수들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라고 밝혔습니다.



북한이 하계올림픽 불참을 선언한 건 1988년 서울올림픽 이후 33년 만입니다.



코로나19로 철저한 봉쇄와 비상 방역 체제를 유지하고 있어 선수단을 파견했다가 들이는 게 현실적으로 위협 요인이 된다고 판단한 겁니다.



대외 정세도 감안한 걸로 보입니다.



이번 결정은 지난 달 25일 열린 조선올림픽위원회 총회 위원들의 제의에 따라 이뤄졌다고 했는데, 약 2주 만에 불참 의사를 공개한 겁니다.



[박원곤/이화여대 북한학과 교수 : 미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 기조가 예상보다 강경한 상황에서 올림픽을 계기로 대화 테이블을 마련하려는 한·미·일 전략에 호응할 필요가 없다고 판단했다고 보여집니다.]



3년 전 평창올림픽 때처럼 도쿄올림픽을 남북관계와 북·미관계 개선의 무대로 활용하려고 했던 우리 정부 입장에선 이번 결정이 아쉬울 수밖에 없습니다.



아직 석 달 이상 남은 만큼 번복될 가능성도 거론됩니다.



[최영삼/외교부 대변인 : 올림픽은 세계 평화의 제전인 만큼 앞으로 시간이 남아 있으며 북한이 참여하기를 기대합니다.]



일본 정부는 당혹감을 숨기지 못했습니다.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관계자는 "사전에 어떤 것도 들은 것이 없다"며 "아닌 밤중에 홍두깨 같다"고 말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송민지)

JTBC 핫클릭

도쿄올림픽, 결국 '해외 관중' 없이…"경제손실 17조원" 일본 하루 확진자 2천명대…오사카 "성화봉송 멈춰달라"



Copyright by JTBC(https://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