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땅투기 의혹' 수사…경찰, 청와대 경호처 압수수색

[앵커]



경찰이 오늘(6일) 청와대 경호처 오모 과장의 투기 의혹과 관련해서 청와대를 압수수색했습니다. 오 과장은 지난 2017년 9월, 3기 신도시가 들어설 광명 노온사동 땅을 가족과 함께 샀습니다. 경찰은 LH 직원인 오 과장의 형이 개발 정보를 알려줬을 가능성을 수사하고 있습니다.



이가혁 기자입니다.



[기자]



경기남부청은 오늘 오후 3시 10분부터 청와대 경호처 사무실과 경호처 오 모 과장의 집, LH 본사를 3시간 동안 압수수색했습니다.



대통령 경호처 4급 오 모 과장의 의심스러운 땅 거래에 대해 본격적인 강제수사에 착수한 겁니다.



앞서 청와대는 행정관 이하 모든 직원과 가족의 토지 거래 내역을 조사했습니다.



[정만호/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지난 3월 19일) : 조사 결과 직원 1명이 2017년 9월경 LH에 근무하는 형의 배우자 등 가족과 공동으로 3기 신도시 지역의 토지(를 매입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오 과장이 형수를 비롯해 다른 3명과 함께 산 땅은 1888제곱미터 넓이의 경기도 광명시 노온사동 임야입니다.



다른 용도로 활용이 어려운 땅이라는 평가를 받습니다.



[인근 부동산 관계자 (지난 3월 22일) : (해당) 논밭에는 집을 못 지어요. 임야도 안 되고요. 그린벨트라고 생각하면 돼요.]



경찰은 오 과장이 투기 목적으로 이 땅을 샀는지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오 과장의 형이 LH 직원이라 신도시 개발 관련 내부정보를 알려줬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겁니다.



형은 LH 직원 투기 의혹이 집중적으로 드러난 전북지역본부에서 근무한 경력이 있습니다.



오 과장은 의혹이 불거진 뒤 대기 발령 상태입니다.



그는 '퇴직 후 부모님을 부양하기 위해 가족과 공동명의로 땅을 산 것'이라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JTBC 핫클릭

100억대 주택 '이상한 매입'…검찰, SH 본사 압수수색 자녀와 함께 '수상한 매입'…3기 신도시 땅 곳곳 '탈세 흔적' "내부정보로 차명 투기 의혹"…하남시의원 압수수색



Copyright by JTBC(https://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