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성범의 우익수 복귀…NC 가져오는 긍정 효과

NC 나성범이 지난 4일 LG전 선발 우익수로 출전해 뜬공을 처리하고 있다. NC 제공

NC 나성범이 지난 4일 LG전 선발 우익수로 출전해 뜬공을 처리하고 있다. NC 제공

 
'건강한' 나성범(32)은 NC의 선수 기용폭을 넓혀준다.
 
나성범은 4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LG와의 정규시즌 첫 경기에 3번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했다. 3타수 2안타(1홈런) 1타점을 기록한 그는 끝까지 경기를 소화했다. 이날 NC가 올린 유일한 득점은 나성범의 2021시즌 개막 1호 홈런으로 기록했다.  
의미 있는 출발이다. 나성범이 시즌 첫 경기에서 수비까지 한 건 2018년 개막전 이후 3년 만이다. 2019년에는 시범경기 도중 왼쪽 내복사근 부상으로 개막전에 출전하지 못했다. 지난해엔 개막전에 선발 출전했으나 무릎 수술 여파로 지명타자로 나왔다.
 
나성범이 외야수로 그라운드를 밟으면 팀에는 큰 도움이 된다. 이동욱 NC 감독도 "나성범이 수비를 하면 지명타자 활용성이 커지니 좋다"라고 반겼다.
 
나성범은 지난해 NC 지명타자 지분의 60%(전체 627타석 중 376타석)를 차지했다. 지명타자로 팀 내에서 가장 많은 83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시즌 초반 수술 여파로 지명타자로 나서다가 후반기에 우익수 출전이 늘었다. 그 외 양의지(92타석)와 이명기(55타석) 모창민(50타석) 등이 지명타자로 나섰고, 가끔 박석민(16타석) 권희동(12타석) 강진성(9타석) 등이 수비하지 않고 타석만 소화했다. 이동욱 NC 감독도 "지난해엔 다른 선수에게 휴식을 주려면 그 선수를 지명타자 자리에 넣고 나성범은 아예 경기에서 빼야 했다"라고 돌아봤다.
 
NC 나성범이 지난 4일 LG전 1회 첫 타석에서 홈런을 터뜨린 뒤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NC 제공

NC 나성범이 지난 4일 LG전 1회 첫 타석에서 홈런을 터뜨린 뒤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NC 제공

 
NC 타선은 10개 팀 가운데 가장 강력한 타선으로 평가받고 있다. 타 팀에선 "쉬어갈 틈이 없다"라고 혀를 내두른다.
 
나성범이 외야수로 출전하면 강타선이 한층 힘을 얻는다. 상대 선발 투수 유형에 따라 맞춤형 타자를 내세울 수 있다.
 
또한 다른 주전 선수에게도 돌아가며 휴식을 부여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체력 부담을 덜게 된다. 특히 '대체 불가 자원' 포수 양의지에게는 휴식이 절대적으로 중요하다. 이동욱 감독은 "개막 후 첫 경기엔 권희동이 지명타자로 나가지만 양의지와 박민우, 알테어, 박석민도 지명타자로 들어갈 상황이 생길 것"이라며 지명타자를 적절히 활용할 뜻을 내비쳤다.
 
애런 알테어의 수비 범위가 넓고, 기존에 수비력이 좋은 김성욱은 상무 야구단에 입단했다. 어깨가 강한 나성범의 우익수 출전은 팀 수비 측면에서도 긍정적인 요소다.
 
이형석 기자 lee.hyeongseok@joongang.co.kr
 
.

.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