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전자, 갤럭시 탭 S7·S7+ 미스틱 네이비 색상 8일 출시

갤럭시 탭 S7+ 제품 이미지. 삼성전자 제공

갤럭시 탭 S7+ 제품 이미지.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최고 수준의 사양을 갖춘 '갤럭시 탭 S7', '갤럭시 탭 S7+' 미스틱 네이비 색상을 8일 국내에 출시한다고 5일 밝혔다.
 
신제품은 갤럭시 태블릿 최초로 12GB 램과 512GB 메모리를 탑재했다.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사진이나 작성한 메모는 태블릿에 바로 붙여넣기가 가능하다. '키보드 무선 공유' 기능을 이용하면 키보드 북커버를 스마트폰과 연결해 사용할 수 있다.
 
또 태블릿을 듀얼 모니터처럼 활용할 수 있는 '세컨드 스크린'을 지원한다. 업무나 학습 시 PC 화면을 보다 효율적으로 쓸 수 있다.
 
카카오톡 1개 계정으로 스마트폰과 태블릿에서 동시 로그인이 가능한 것도 장점이다.
 
갤럭시 탭 S7+ 미스틱 네이비 모델은 5G·LTE·와이파이 모델로 출시되며, 가격은 5G 모델이 149만9300원, LTE 모델이 139만9200원, 와이파이 모델이 129만9100원이다.
 
갤럭시 탭 S7 미스틱 네이비 모델은 LTE·와이파이 모델로 출시되며, 가격은 LTE 모델이 114만9500원, 와이파이 모델이 104만9400원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갤럭시 탭 S7·S7+ 미스틱 네이비 모델은 태블릿 활용성이 다양해지는 트렌드를 반영해 색상과 사양, 사용성 모두 업그레이드했다"고 말했다.
 
정길준 기자 jeong.kiljh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