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스널은 계획이 다 있구나? 토트넘 발목 잡은 임대 유망주

사진 = Getty Images

사진 = Getty Images

뉴캐슬은 4일(한국시각) 열린 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0라운드 토트넘과의 홈경기에서 2-2 무승부를 거뒀다.  
 
뉴캐슬은 전반 28분 조엘린톤이 선제골을 만들었지만 토트넘 해리 케인의 전반 30분, 34분 연속골로 다시 리드를 뺏겼다.
 
패색이 짙어지던 후반 35분, 뉴캐슬에서는 공격의 변화를 위해 아스널에서 임대 영입한 조 윌록을 투입했고 그는 교체 5분 만에 극적인 동점골을 만들어냈다.
 
뉴캐슬은 윌록의 천금같은 동점골에 귀중한 승점 1점을 추가하며 잔류 경쟁에 불을 지폈다.
 
한편 토트넘은 다잡았던 승점 3점을 놓치며 49점으로 챔피언스리그 진출권이 달린 4위 등극은 첼시(51점)에 2점 차로 무산되었다.  
 
윌록은 경기가 끝난 후 Skysports와의 인터뷰에서 "나는 아스널 선수이기 때문에 오늘 득점이 더 달게 느껴진다. 경기에 영향을 미치게 되어 기쁘다." 고 말하며 아스널 팬들의 미소를 짓게 만들었다.
 
잉글랜드 북 런던을 연고로 하는 아스널과 토트넘 두 팀의 라이벌 관계는 익히 유명하다.
 
아스널은 성장을 위해 임대 보냈던 윌록이 자신들의 라이벌 토트넘의 발목을 잡는 의도치 않은 호재를 이끈 셈이 됐다.
 
김도정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