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젊은 중도층 끌어안기 전략…오세훈 '정권심판론' 강조



[앵커]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는 청년층의 지지를 어제(4일) 유세에서도 계속해서 내세웠습니다. 강경 보수의 이미지를 벗고 젊은 중도층을 끌어모으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됩니다. 민주당이 제기하고 있는 내곡동 땅 의혹에 대해서는 거의 무대응으로 일관하고 있습니다.



서준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서울 광진구 어린이대공원에 설치된 자유발언대.



청년지지자들이 차례로 오세훈 후보 유세 차량에 올라섭니다.



오 후보는 최근 청년들을 언급하며 '정권심판론'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과거 국민의힘 집회나 유세장에서 흔히 볼 수 있던 이른바 태극기 세력의 모습은 보이지 않습니다.



강경 보수의 이미지를 벗어나, 젊은 중도층을 끌어안기 위한 전략으로 보입니다.



선거 전 마지막 주말, 세빛섬을 방문한 오 후보는 젊은 지지자들과 스스럼없이 셀카를 찍는 모습을 연출했습니다.



[오세훈/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 한강 시민공원과 세빛섬 만들면서 오해도 참 많았고 그리고 비판도 꽤 있었는데 이제는 이용이 정착이 돼서…]



박영선 후보 측이 반복해서 제기하는 내곡동 의혹과 관련해서는 "혹세무민"이라고 했습니다.



[오세훈/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 허무맹랑한, 그런 주장을 하면서 혹세무민한다고 해서 서울 시민 여러분들이 쉽게 넘어가시는 분들이 아니다.]



부활절 예배를 마친 오 후보는 박영선 후보와의 3차 토론을 준비했습니다.

JTBC 핫클릭

박영선, 성평등 '여성부시장' 공약…"오세훈 침대축구" "강남 집 한 채가 죄냐"…오세훈, 정권심판론 공세 역대 재·보선 '최고 사전투표율'…여야의 표계산은?



Copyright by JTBC(https://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