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종합IS] 샤이니, 3년 만의 단독 콘서트..팬들과 진한 소통 "하늘도 우리를 축복"

샤이니의 첫 온라인 콘서트 'Beyond LIVE' 무대 현장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샤이니의 첫 온라인 콘서트 'Beyond LIVE' 무대 현장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샤이니가 약 3년 만에 단독 콘서트를 열고, 음악과 토크로 팬들과 진하게 소통했다.
 
4일 오후 3시 샤이니는 네이버 V LIVE의 'Beyond LIVE(비욘드 라이브)' 채널을 통해 콘서트를 개최했다. 이번 공연은 샤이니의 첫 온라인 콘서트이자, 지난 2018년 2월 일본에서 연 ‘SHINee WORLD THE BEST 2018 ~FROM NOW ON~’ 이후 3년여 만에 펼치는 단독 콘서트다. 전세계 팬들을 화상으로 만나는 코로나 시대의 언택트 방식으로 꾸며졌다.
 
정규 6집 타이틀 곡인 ‘데리러 가’를 시작으로 콘서트의 포문을 열었다. 이어서 ‘줄리엣’, ‘뷰’, ‘셜록’, ‘Everybody', ‘산소 같은 너’ 등 샤이니의 대표적 히트곡을 연달아 보여주며 무대를 풍성하게 채웠다. 
 
리더 온유는 "샤이니가 3년 만에 완전체로 콘서트 무대에 서게 됐다. 팬들을 직접 못 본 지 너무 오래 돼 서운했다. 이렇게라도 만날 수 있어 너무 기쁘다"고 첫 온라인 콘서트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이어 민호는 "여러분들이 어떤 곡을 좋아해주실지 몰라서 모든 곡을 준비했다"며 자신감 있게 말했다. 태민은 "길었던 겨울이 끝나고 우리가 콘서트를 할 때가 되니 날씨가 너무나 좋아졌다"며 "맑은 하늘이 우리를 축복해주는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날 온유는 콘서트 중 몇차례 음이탈을 했지만, 재치 있는 입담으로 위기를 모면했다. 콘서트 중간에 온유는 "고백할 것이 있다"며 웃음을 머금고 운을 뗐다. "사실 방금 '헬로우'와 '셜록'을 부르며 큰 삑사리(음이탈)가 몇 번 있었다"고 솔직하게 말해 팬들과 멤버들에게 웃음을 줬다. 이어 "라이브이기에 가능한 상황"이라며 유쾌하게 상황을 정리했다. 민호는 큰 목소리로 "그럴 수도 있다"라며 온유를 응원했다.
 
샤이니는 정규 7집의 수록곡 ‘I Really Want You(아이 리얼리 원트 유)’, ‘Attention(어텐션)’, ‘Kiss Kiss(키스 키스)’를 비롯해 12일 새롭게 음원 발표하는 정규 7집 리패키지 앨범의 타이틀 곡 ‘Atlantis(아틀란티스)’까지 이날 처음 무대로 선보였다. 트렌디한 멜로디 라인과 세련된 안무가 어우러져 기분 좋은 볼거리를 제공했다.
 
'아틀란티스'는 시원한 기타 리프 위의 밝은 팝댄스 곡이다. 온유는 "샤이니 특유의 청량감이 가득한 노래"라고 소개했다. "사랑하는 사람을 통해 느끼는 감정을 미지의 세계 ‘아틀란티스'에 비유하는 곡"이라고 태민이 곡 설명을 덧붙였다. 민호는 "요즘 가장 핫한 래퍼 창모가 랩 메이킹에 참여해줘 곡의 완성도를 확 높여줬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키는 "원래 ‘Don‘t call me’가 없었을 때 유력한 타이틀 곡이었다"며 "그만큼 멤버들이 사랑하는 곡이기에 아껴뒀다 가져왔다"고 말했다.
 
'첫 '아틀란티스' 무대를 보며 이마를 탁 쳐서 거북목이 교정됐다'고 플래카드를 쓴 한 팬의 영상은 멤버들을 폭소하게 만들기도 했다. 
 
이번 공연에서 샤이니는 멀티캠 시스템을 활용해 다양한 화면을 제공했다. 팬들은 원하는 멤버를 선택하면, 마치 가까이에서 보듯 크게 한 멤버를 확대해서 볼 수 있었다. 여기에 '비욘드 라이브'의 AR 및 XR 효과, 3D 그래픽 등이 더해져 풍성한 볼거리를 만들었다. 
 
박상우 기자 park.sangwoo1@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