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샤이니 첫 온라인 콘서트, 온유 "음이탈, 이게 라이브의 매력"

4일, 샤이니 'Beyond LIVE' 온라인 콘서트 현장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4일, 샤이니 'Beyond LIVE' 온라인 콘서트 현장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온유가 콘서트 중에 심한 음이탈을 한 가운데 자연스러운 농담으로 상황을 모면했다.

 
4일 오후 3시 샤이니는 네이버 V LIVE의 'Beyond LIVE(비욘드 라이브)' 채널을 통해 콘서트를 개최했다. 이번 공연은 샤이니의 첫 온라인 콘서트로 지난 2018년 2월 일본에서 연 'SHINee WORLD THE BEST 2018 ~FROM NOW ON~' 이후 3년여 만에 펼치는 단독 콘서트였다.
 
이날 콘서트에서 리더 온유는 "고백할 것이 있다"며 웃음을 머금고 운을 뗐다. "사실 방금 ‘헬로우’와 ‘셜록’을 부르며 큰 삑사리(음이탈)가 몇 번 있었다"고 말해 팬들과 멤버들에게 웃음을 줬다. 이어 "라이브이기에 가능한 상황"이라며 재치 있게 상황을 모면하기도 했다. 민호는 큰 목소리로 "그럴 수도 있다"라며 온유를 응원했다.  
 
샤이니는 이날 지난 히트곡들을 상당수 선보였다. 6집 타이틀 곡인 '데리러 가'로 포문을 열어 '줄리엣', '셜록', '뷰' 등 히트곡들을 쉬지 않고 계속 부르며 공연을 가득 채웠다. 
 
이번 공연에서는 무대에 멀티캠 기능을 적용, 다양한 화면을 제공해 원하는 멤버를 선택해 보다 가까이에서 볼 수 있는 기능도 제공됐다. '비욘드 라이브'의 AR 및 XR 효과, 3D 그래픽 등이 더해져 풍성한 볼거리를 만들었다.
 
박상우 기자 park.sangwoo1@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