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 사망자 0명, 라오스에 대체 뭐가 있길래

라오스 루앙프라방

코로나19 위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고 있습니다. 여전히 지구촌은 공포에 떨고 있습니다. 한데 우리와 같은 아시아에서 코로나 사망자가 한 명도 없는 나라가 있습니다. 누적 확진자도 49명에 불과합니다.
 
이 믿기지 않는 나라가 라오스입니다. 통계를 의심하는 이도 있지만, 라오스 문화관광부는 “일찌감치 강도 높은 방역 조치를 한 게 주효했다”고 말합니다. 생활 습관도 관련이 있답니다. 라오스인은 악수를 잘 하지 않고, 외출과 모임 자체를 즐기지 않는다고 합니다.
 
라오스인의 생활습관이라니, 자연스레 루앙프라방이 떠오릅니다. 불교 국가 라오스에서도 불교 성지로 통하는 도시입니다. 루앙프라방 주민에게는 종교가 곧 생활이자 일상입니다. 도시 전체가 유네스코 세계유산인 루앙프라방은 라오스 최초의 통일왕국 란쌍왕국(1354~1707)의 수도였습니다. 수백 년 전 건축물과 사원이 고스란히 남아 있고, 19~20세기 프랑스 식민지 시절의 건물도 조화를 이루고 있습니다.
 
루앙프라방에서는 ‘탁발 체험’을 꼭 해봐야 합니다. 동트기 전, 정성껏 마련한 음식을 수도승에게 공양하는 건 주민의 일상입니다. 그 대열에 동참해 평생 간직할 추억을 얻는 여행자도 많습니다. 소설가 무라카미 하루키는 『라오스에 대체 뭐가 있는데요?』에서 탁발 경험에 대해 이렇게 썼습니다.
 
“그곳에 존재하는 토착의 힘 같은 것을, 그 진정성을 신비로울 정도로 강렬하고 생생하게 느낄 수 있었다.”
 
최승표 기자 spchoi@joongang.co.kr

관련기사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다른 기자들의 연재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