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과기대 데이터사이언스학과, ‘데이터분석기반의 전자제조 전문인력 양성사업’ 선정

서울과학기술대학교(총장 이동훈, 이하 서울과기대) 일반대학원 데이터사이언스학과(주임교수 금영정)가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주관하고 한국산업기술진흥원에서 시행하는 ‘데이터분석기반의 전자제조 전문인력양성사업’(단장 조남욱)에 선정되었다.
 

2025년까지 5년간 약 19억 지원 예정
BK21사업 ‘데이터사이언스와 비즈니스 포텐셜 교육연구단’과의 시너지 효과 기대

본 사업은 서울과기대, 숙명여자대학교, 숭실대학교,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가 컨소시엄을 이루어 수행하는 약 80억원 규모의 사업으로, 데이터분석을 바탕으로 한 전자제조 데이터 분석가를 양성하는 사업이다. 이번 선정으로 서울과기대는 향후 매년 약 3.8억씩 5년간 총 19억을 지원받는다.  
 
서울과기대는 이번 인력양성사업의 특화 분야 중 ‘데이터사이언스 융합 과정’을 담당한다.  
 
용산에 위치한 제조 장비 등을 활용하는 과정에서 얻는 다양한 데이터에 대해서 고도화된 분석을 수행하고 의미있는 결과를 도출하는 과정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러한 과정을 통해 전자제조, 데이터, 경영 전반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산업혁신 인재를 양성하는 것이 목표다.
 
단장인 조남욱 교수는 “우리 사업단은 데이터사이언스에 대한 뛰어난 전문성을 바탕으로 전자제조 산업 현장에서 발생되는 데이터를 효과적으로 분석할 수 있는 교과과정을 구성해 운영할 예정”이라며, “학생들이 산학협력 프로젝트 및 인턴십을 바탕으로 전자제조 분야에 뛰어난 실무 감각을 갖출 수 있도록 대폭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사업에 참여하는 대학원생에게는 2021년 상반기 기준 월 90만원의 인건비가 제공되며, 학교 차원에서도 등록금 전액 면제 등 다양한 혜택이 제공된다.  
 
학생들은 교과과정 중 용산에서 실시되는 단기집중과정에 참여할 수 있으며, 전자제조 기업과 실제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등 실무형 인재로 거듭날 수 있는 다양한 기회를 제공받는다.  
 
데이터사이언스학과가 운영하고 있는 빅데이터 분야의 4단계 BK21사업인 ‘데이터사이언스와 비즈니스 포텐셜 교육연구단’과의 시너지 효과도 기대된다.  
 
한편, 서울과기대 데이터사이언스학과는 학부 산업공학과의 일반대학원으로, 빅데이터 분야의 핵심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2014년부터 국내 최초로 데이터사이언스 분야 전일제 일반대학원으로 특화하여 운영되어 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