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민아-김선호, tvN '갯마을 차차차' 주인공 확정[공식]

'갯마을 차차차' 신민아 김선호

'갯마을 차차차' 신민아 김선호

배우 신민아와 김선호가 tvN 새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 출연을 확정했다.  

 
올 하반기 방송 예정인 '갯마을 차차차'는 현실주의 치과의사 윤혜진과 만능 백수 홍반장이 짠내 사람내음 가득한 바닷마을 공진에서 벌이는 티키타카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다수의 작품을 통해 대체불가 매력을 선보인 신민아와 대세로 자리매김한 김선호가 출연을 확정, 두 사람의 로코 케미스트리에 벌써부터 이목이 집중된다. 여기에 '오 나의 귀신님', '내일 그대와' 유제원 감독과 '왕이 된 남자'를 공동 집필한 신하은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신민아는 재색겸비에 잘나가는 치과의사로 완벽한 스펙을 가졌지만 내면은 다소 헐렁한 윤혜진 역을 맡았다. 혜진은 자신의 안에 숨어 있는 2%의 정의로움 때문에 인생의 계획이 틀어져 버리고, 우여곡절 끝에 공진에 내려와 그녀의 궁금증을 자극하는 남자 홍반장을 만난다. 드라마 '보좌관', 영화 '디바'를 통해 폭넓은 캐릭터를 연기, 대중을 사로잡아온 신민아는 이번에도 완벽한 캐릭터 싱크로율로 시청자들을 매료시킬 예정이다.  
 
김선호는 서사 그 자체의 외모에 판타스틱한 소프트웨어까지 장착했지만 공식적인 직업은 무직인 홍두식 역을 연기한다. 사람들에게 '홍반장'이라 불리는 그는 공진에서 누군가에게 무슨 일이 생기면 틀림없이 나타나 도와주는 인물이다. 최근 드라마 '스타트업'을 통해 대세로 우뚝 선 김선호는 두식의 다채로운 매력을 입체감 있게 표현, 또 한 번의 인생 캐릭터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갯마을 차차차' 제작진은 "완벽한 로코 라인업이 완성된 것 같다. 신민아, 김선호의 놀라운 캐릭터 싱크로율은 물론 톡톡 튀면서도 따뜻한 이야기가 힐링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들의 로코 케미스트리를 기대해달라"라고 전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