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원일 함장 “천안함 재조사라니…청와대 사과하라”

대통령 직속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규명위)가 천안함 폭침 사건에 대한 진상 조사에 나선 것과 관련해 최원일 천안함 함장(예비역 대령)이 1일 규명위를 항의 방문했다.
 

규명위 항의방문, 조사 중지 요구
생존자 전우회장 “죽고싶은 심정”
야당 “46용사 하늘서 통곡” 비판
규명위 “오늘 긴급회의 열어 논의”

최 함장은 항의 방문 사실을 페이스북에 공개하면서 ▶사건 진행 즉시 중지 ▶규명위 사과문 발표 ▶청와대 입장문 및 유가족·생존장병에 대한 사과 등 세 가지 요구사항을 규명위 측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또 “내일까지 조치가 없으면 강력 대응할 예정”이라고 썼다. 이에 앞서 최 함장은 중앙일보의 관련 기사 〈4월 1일자 12면〉를 페이스북에 언급하면서 “눈을 의심한다”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대통령 직속기관이 대통령께서 말씀하신 ‘정부 입장은 변함이 없다’에 반대되는 결정을 한 이유를 듣고 강력 대처하겠다”고 적었다.
 
최원일 천안함 함장(예비역 대령)이 1일 천안함 장병들의 사망 원인을 두고 진상 조사 개시를 결정한 대통령 직속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를 항의 방문했다고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글과 사진을 올렸다. [페이스북 캡처]

최원일 천안함 함장(예비역 대령)이 1일 천안함 장병들의 사망 원인을 두고 진상 조사 개시를 결정한 대통령 직속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를 항의 방문했다고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글과 사진을 올렸다. [페이스북 캡처]

이와 관련, 규명위 관계자는 “이인람 위원장이 최원일 함장 및 숨진 천안함 장병 유가족과 면담하고 의견을 경청했다”며 “사안의 심각성을 고려해 2일 오전 11시에 위원회 긴급회의를 소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천안함 갑판병 출신인 전준영 천안함 생존자 예비역전우회 회장도 페이스북을 통해 규명위의 조사 개시를 비판했다. 전 회장은 “나라가 미쳤다. 46명의 사망 원인을 다시 밝힌단다”라며 “유공자증 반납하고 패잔병으로 조용히 살아야겠다”고 썼다. 몇 시간 뒤에는 “몸에 휘발유 뿌리고 청와대 앞에서 죽고 싶은 심정”이라면서 “행동으로 옮길까 내 자신이 두렵다”라는 글까지 남겼다. 이 게시물에 그는 지난달 26일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천안함 장병에 대해 언급하는 영상을 캡처한 사진도 함께 올렸다.
 
전준영

전준영

앞서 규명위는 ‘천안함 좌초설’을 강력히 주장하던 신상철 전 천안함 민군합동조사단 조사위원(당시 민주당 추천)의 진정을 지난해 9월 초 접수해 넉달여 뒤인 지난해 12월 정식으로 조사하기로 결정했다. 신 전 위원은 ‘정부가 침몰 원인을 조작하고 있다’는 취지의 글을 서프라이즈에 올리다 군과 합조단 관계자 등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돼 2016년 2월 일부 게시물에 대해 징역 8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전력도 있다.
 
국민의힘 국방위원들은 1일 성명을 내고 “나라 꼴이 말이 아니다”며 “이번 천안함 재조사의 발단이 천안함 좌초설, 음모론을 끊임없이 제기한 당시 민주당이 추천한 신상철 전 천안함 사건 민군합동조사단 조사위원에 의해 결정됐다는 것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천안함 46용사가 하늘에서 통곡할 판”이라며 2010년 3월 26일 북한의 어뢰에 의한 폭침으로 46명이 사망했다는 당시 국제합동조사단의 조사 결과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5개국 국제합동조사단은 2010년 5월 과학적·전문적 조사를 통해 북한 책임이란 점을 명확히 밝혔고, 당시 국방부는 폭침 주범이자 대남 무력 도발을 주도했던 인물로 북한 정찰총국장 김영철을 지목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천안함 폭침과 관련하여 장병들에 대한 명예훼손 시 처벌할 수 있는 ‘천안함 생존 장병 지원 등에 관한 특별법’ 제정과 천안함 재조사 철회 결의안 추진에 적극 나선다는 방침이다.
 
유승민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선거대책위원장도 이날 오전 4·7 보궐선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서울동행 회의에서 “이 진상조사를 지금 즉각 중단해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김상진·박용한·오원석 기자 kine3@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