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괴물' 종영까지 남은 4회, 막판까지 휘몰아친다

'괴물'

'괴물'

JTBC 금토극 '괴물'이 마지막까지 휘몰아치는 반전 전개를 예고하고 있다.  

 
현재 방영 중인 '괴물'이 종영까지 단 4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사건 이면에 얽힌 인물들의 숨겨진 비밀은 참혹했다. 만양 파출소 손상규(조길구)에서 시작된 의혹은 정규수(정철문) 문주 경찰서 서장, 길해연(도해원) 문주시 시의원까지 이어졌다. 저마다의 이해관계로 얽힌 이들은 21년 전 문주연(이유연) 사건을 은폐하기 위해 증거를 조작하고 은닉했다.  
 
여기에 문주연의 교통사고 현장에 최대훈(박정제), 길해연, 허성태(이창진)가 함께 있었고, 여진구(한주원)의 아버지 최기환(한기환)까지 연루돼 있었다는 사실은 충격이었다. 윤곽을 드러낸 진실은 마지막 조각만을 남겨두고 있다. 마지막 1초까지 반전을 안겨 온 만큼, 보이는 것만이 진실은 아니다. 최종화 돌입에 앞서 마지막까지 놓쳐서는 안 될 떡밥들은 무엇일까.  
 
# 신하균-여진구 선택의 갈림길
 
신하균과 여진구 앞에 잔혹한 진실이 기다리고 있다. 이규회(강진묵)에 이어 최대훈까지 믿어 의심치 않았던 이들이 동생 문주연의 비극과 얽혀있었다는 사실은 신하균을 괴롭게 했다. '믿음이라는 게 한없이 하찮다'라는 신하균의 공허한 말에 여진구는 '믿음은 감정의 문제니까요. 진실이 밀고 들어오면 언제든 깨져버릴 수 있다'라고 답한 바 있다. 그런 여진구에게도 믿음을 송두리째 흔드는 진실의 순간이 다가왔다. 법과 원칙을 깨부수고 괴물이 될 수밖에 없었던, 주변 사람들을 끊임없이 의심해야 하는 고통 속에서 미칠 수밖에 없었던 신하균이 맛본 현실을 마주하게 된 것. 아버지 최기환은 문주연을 친 또 한 명의 가해자다. 신하균이 그랬듯 여진구 역시 믿음과 선택의 갈림길, 그 시험대에 놓였다.  
 
# 문주연 사건의 타임라인 진실은
 
반전을 거듭한 문주연 실종 사건에는 여러 인물이 얽혀있었다. 진실을 파헤칠수록 드러나는 인물들의 비밀은 참혹했고, 비극은 사람들의 욕망과 이기심에서 비롯됐다. 사건 당일 문주연은 이규회가 김히어라(방주선)를 살해하는 현장을 목격했고, 그의 타깃이 됐다. 죽음의 문턱에서 겨우 살아나온 문주연은 안타깝게 최기환의 차에 치였다. 그리고 만취한 최대환이 쓰러진 그를 다시 치고 말았던 것. 그리고 그 자리엔 길해연과 허성태가 함께 있었다. 그날의 진실은 드러났지만, 미스터리는 깊어졌다.  
문주연을 죽음으로 이끈 결정적인 범인은 누구인지, 문주연의 사체는 왜 신하균의 지하 밀실에 유기된 것인지, 이날 최대훈이 갖고 있던 신하균의 기타 피크는 왜 김히어라 사체 발견 현장에서 떨어져 있었던 것인지 의혹을 더하는 대목이다.  
 
#욕망과 이기심이 불러온 괴물
 
천호진(남상배), 이규회의 죽음 뒤에는 허성태가 있다. 허성태는 이규회에게 낚싯줄을 건네 자살을 유도하고, 천호진까지 살해했다. 의문이 남는 건 그가 '왜' 이규회를 죽였는가다. 천호진을 죽인 이유는 아들 최대훈을 감싸기 위한 길해연의 무언의 사주 때문이었다. 그렇다면 이규회를 살해한 것도 이와 관련이 있을까. 허성태를 조여 오는 어둠의 손길은 의혹을 더욱 증폭시켰다. 이규회를 찾아갔던 날의 모습이 담긴 CCTV 영상을 받은 허성태. 이 지점도 놓치면 안 될 포인트다. 누가, 어떻게, 왜 이 영상을 확보하고 보낸 것인지 궁금증이 쏠린다.
 
'괴물' 13회는 4월 2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