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방 노린 박영선, 잘 피한 오세훈"…반전없던 2차 토론

뜨거운 한 방도, 시원한 반격도 없는 120분이었다. 지난 30일 밤 10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와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방송토론에서 재격돌했다. 토론은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가 주최했고 KBS에서 진행됐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오른쪽)와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서 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20210330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오른쪽)와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서 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20210330

박 후보는 기조연설부터 오 후보의 내곡동 땅 문제를 파고들었다. 박 후보는 “오 후보의 거짓말하고 논점을 흐리는 불공정한 공인으로서 의식이 문제의 본질이다”면서 “시장은 정직과 공정이 요구되는 무거운 자리인데 거짓말을 미래 세대에 물려줄 순 없다”고 말했다. 이어 박 후보는 오 후보에게 “송파 그린벨트 땅 해제에 대해 국장 전결이라고 답했는데, 2008년 1월 방송 인터뷰를 직접 한 것은 무엇이냐”고 물었다.  
 
오 후보는 “어제(29일) 질문을 받고 그렇게 대답했는데 오늘 아침 확인해보니 그린벨트 해제 필요성이 인정돼서 동의하게 됐었다”면서 “국책 사업으로 신도시를 만들면 그린벨트 풀어서 집 짓곤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박 후보는 “오 후보가 어제는 국장 전결이라 모른다고 답변했는데 하룻밤 자고 나선 다시 실토했다”고 응수했다.

 
이어 내곡동 땅의 항공 사진을 꺼내 “오 후보 처가 땅과 이상득 전 의원 사유지, 이명박 전 대통령 사저가 여기 다 붙어 있다”면서 “결국 MB패밀리와 MB황태자의 땅이 붙어있는 곳들이 결국 그린벨트 해제가 된 것”이라고 공격을 이어갔다.

 
오 후보는 “택지에 대해 정말 오해가 크다”면서 “자꾸 거짓말 프레임을 씌우는데 정말 재산적 이득은 보지 않았다”고 방어했다.

 
공방 중에 오 후보는 “거짓말이라는 주장에 대해 선거 끝나고 책임을 물을 것이다. 수사기관에서 문제 제기한 모든 분들과 함께 정정당당히 수사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후보가 “수사 운운하는 거 이거 지금 협박하는 것이다”고 말하자, 오 후보는 “현 정부가 수사기관을 장악하고 있는데 어떻게 협박이 되냐”고 맞받아쳤다.

 
박 후보는 오 후보의 코이카(KOICA, 한국국제협력단) 특혜 파견 의혹도 꺼냈다. 박 후보는 “오 후보가 합격해 다른 사람 일자리를 빼앗았다”고 주장했고, 오 후보는 “아프리카 봉사활동 하러 간 것도 남의 일자리를 뺏었다고 하는 저 거짓말을 용서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오 후보는 “입만 열면 전부 내곡동, 흑색선전에 가까운 얘기만 한다”면서 “시중엔 ‘도쿄 영선’ 얘기 등도 있지만 저는 그에 대해 언급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도쿄 영선은 박 후보의 배우자가 소유한 도쿄 아파트 관련 논란을 표현한 말이다.  
 
이에 박 후보는 도쿄 아파트를 팔기로 한 매매계약서를 꺼내 들며 “이 문제는 MB정권 시절 제 가족이 고통받고 사찰 받았던 하나의 증거물”이라면서 “지난 2월 25일 서류 매매, 6월 18일 잔금 입금이 된다고 명시돼 있다”고 말했다.

 
토론회를 마친 뒤 박영선 후보 캠프에선 “오 후보는 10년 전의 낡고, 고집 센, 실패한 전직 시장의 모습 그대로였다”면서 “스스로의 거짓말 속에 가두는 120분의 토론”이라는 논평을 냈다.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김철근 대변인은 “오로지 박 후보의 마타도어와 네거티브만이 있었던 토론회”라면서 “정책 대결 없이 기-승-전-‘남 탓’에만 열을 올리는 건 민주당 고질병”이라고 말했다.

 
정치 평론가들은 “박 후보가 크게 스윙했지만 오 후보가 잘 피해 다녔다”(익명의 정치 컨설턴트)는 평가를 했다. 엄경영 시대정신연구소 소장은 “박 후보 공세가 강했지만 점수를 따려면 새로운 팩트가 나왔어야 했다”면서 “오 후보가 네거티브에 대한 피로도를 잘 지적했다”고 말했다. 윤태곤 더모아 정치분석실장은 “유권자의 생각을 바꿔놓을 만한 큰 반전이 없었다”고 평가했다.

 
송승환 기자 song.seunghw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