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분노 부른 얌체 캠핑카 70대…1년내내 무료주차장 점령했다 [영상]

 
지난 30일 충북 청주시 오창과학산업단지 인근 공영주차장. 평일 낮이지만 150면 규모(3750㎡)의 노상 주차장에 캠핑카와 캠핑 트레일러 70여 대가 빼곡히 주차돼 있었다. 캠핑 트레일러는 폭이 넓은 탓에 1대당 1.5면 이상의 주차 공간을 차지했다. 이날 주차장에는 자리를 찾지 못해 이곳저곳을 돌다 빠져나가는 차량이 연신 눈에 띄었다. 쓰레기를 치우던 청주시설관리공단 직원은 “1년 내내 캠핑카가 꽉 차 있다고 보면 된다”라고 말했다.

청주 공영주차장 얌체 장기주차 눈살

충북 청주시 흥덕구 옥산면 오창과학산업단지 인근 무료 공영주차장에 장기간 주차돼 있는 캠핑카와 캠핑 트레일러가 줄 지어 서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충북 청주시 흥덕구 옥산면 오창과학산업단지 인근 무료 공영주차장에 장기간 주차돼 있는 캠핑카와 캠핑 트레일러가 줄 지어 서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이 주차장은 오창산업단지 입주업체 근로자나 산업단지를 방문하는 외지인, 시민을 위해 무료로 운영되고 있다. 시내 외곽 도로에 인접해 있어 시외로의 진·출입이 수월하다. 
 
하지만 수년째 장기 주차한 캠핑카가 대부분 자리를 차지하면서 주민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 버스운전사 유모(45)씨는 “공영주차장을 차고지처럼 쓰는 장기 주차족 때문에 업체를 방문하는 주민이나 근로자가 큰 불편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유씨는 또 “캠핑카만 빼도 100대를 더 댈 수 있는데 주차할 곳이 부족하다 보니 산업단지 주변 도로에 불법 주차하는 차량이 끊이지 않는 것”이라고 했다.
 
주민 이모(56)씨는 “캠핑카를 살 정도면 여유가 있는 사람들일 텐데 주차요금도 내지 않고 공용공간을 차지하고 있다는 생각에 화가 치민다”며 “큰 도로 옆에 중고차 매장처럼 캠핑카가 쭉 늘어서 있는 광경도 미관상 좋지 않다는 말도 많다”라고 말했다.
 
충북 청주시 흥덕구 옥산면 오창과학산업단지 인근 무료 공영주차장에 장기간 주차돼 있는 캠핑카와 캠핑 트레일러가 줄 지어 서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충북 청주시 흥덕구 옥산면 오창과학산업단지 인근 무료 공영주차장에 장기간 주차돼 있는 캠핑카와 캠핑 트레일러가 줄 지어 서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캠핑카 차주들이 무료 공영주차장을 선호하는 데는 이유가 있다. 차체가 큰 캠핑카의 특성상 아파트 주차장이나 주택가 골목길에 주차하기가 어렵고, 유료 주차장을 이용하기에는 경제적 부담이 크기 때문이다.
 
청주시는 공영주차장에 주차한 캠핑카를 강제 이동시킬 법적 근거가 없어 난감하다는 입장이다. 그동안 오창산단 공영주차장에 민원이 수차례 제기되자 이곳에 장기 주차한 캠핑카와 캠핑 트레일러 차적 조회를 통해 차주에게 이동을 안내했지만 효과를 발휘하지 못했다. 권영복 청주시 주차팀장은 “현재 공영주차장에 장기 주차를 한 차량은 차고지 등록 대상이 아니어서 강제로 끌어낼 수 없는 상황”이라며 “장기적으로 캠핑카 전용 주차장 설치 등을 추진하려 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해 2월 차고지 없이 캠핑카를 사는 것을 막기 위해 차량 등록 시 차고지를 증명하도록 관련 법을 개정했다. 하지만 법 개정일 이전에 등록한 차량은 적용 대상이 아니어서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나온다.
 
조천기 흥덕구 교통행정팀장은 “캠핑 목적 등 운행 용도 외에 방치하거나 장기 주차한 캠핑 트레일러를 찾아 공용주차장이 목적에 맞게 쓰일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고 했다.  
 
청주=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