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말리긴커녕 환호성 질렀다, 美증오범죄에 떠는 아시아인들

미국의 아시아계가 공포에 떨고 있다. 그들을 향한 무차별 증오 폭행이 끊이지 않기 때문이다. 
 
아시안계 미국인 단체 임원인 조안 유(Jo-Ann Yoo)씨가 30일(현지시간) 전날 65세 아시아 여성이 흑인에게 무차별 폭행을 당한 미국 뉴욕 맨해튼 거리의 현장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연설을 한 뒤 오열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아시안계 미국인 단체 임원인 조안 유(Jo-Ann Yoo)씨가 30일(현지시간) 전날 65세 아시아 여성이 흑인에게 무차별 폭행을 당한 미국 뉴욕 맨해튼 거리의 현장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연설을 한 뒤 오열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29일(현지시간) 뉴욕 지하철에서 건장한 흑인 남성이 아시아계 남성을 무차별 폭행하는 모습이 트위터에 올라왔다. 흑인은 아시아계 남성 목을 졸라 기절시킨 후 지하철을 내렸는데 더 큰 문제는 아무도 말리는 사람이 없었다는 것이다. 오히려 환호성을 지르는 사람도 있었다. 
이 사건 직후 뉴욕 맨해튼에서 흑인 남성이 아시아 여성을 폭행하는 일이 또 발생했다. 미드타운의 한 건물 앞에서 큰 체구의 흑인 남성이 65세 아시아 여성을 이유 없이 폭행하고 쓰러진 여성의 머리를 발로 여러 차례 짓밟았다. 폭행 장면은 근처의 CCTV에 고스란히 찍혔다. 역시 문제는 사건 당시 건물 안쪽에 보안요원들이 있었으나 지켜보기만 했다는 것이다.  
 
미국 뉴욕의 일본계 미국인 수키 테라다(가운데)씨가 30일 아시아계 미국인 단체 임원들과 함께 전날 65세 아시아계 여성이 흑인 남성으로부터 무차별 폭행을 당한 거리 현장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미국 뉴욕의 일본계 미국인 수키 테라다(가운데)씨가 30일 아시아계 미국인 단체 임원들과 함께 전날 65세 아시아계 여성이 흑인 남성으로부터 무차별 폭행을 당한 거리 현장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뉴욕 경찰청의 조안나 더카치즈가 30일 퀸즈 자치구 플러싱 거리를 순찰하고 있다. 뉴욕 경찰은 아시아계에 대한 증오범죄가 연속적으로 발생한 직후 아시아계가 많은 거리에 대한 순찰을 강화했다. AP=연합뉴스

뉴욕 경찰청의 조안나 더카치즈가 30일 퀸즈 자치구 플러싱 거리를 순찰하고 있다. 뉴욕 경찰은 아시아계에 대한 증오범죄가 연속적으로 발생한 직후 아시아계가 많은 거리에 대한 순찰을 강화했다. AP=연합뉴스

아시아계에 대한 혐오 폭행이 연속적으로 발생하자 뉴욕 경찰은 거리 순찰을 강화했다. 중국 이민자와 한인 교포들이 많이 사는 퀸즈 자치구 플러싱 거리 등에 경찰을 배치했다. 그러나 증오 범죄는 언제 어디서 발생할지 알 수 없고, 아시아계 주민들은 불안에 사로잡힌 얼굴로 경찰을 바라보고 있다.   
 
뉴욕 플러싱 거리의 한 아시아계 노인이 거리 순찰에 나선 경찰을 바라보고 있다. AP =연합뉴스

뉴욕 플러싱 거리의 한 아시아계 노인이 거리 순찰에 나선 경찰을 바라보고 있다. AP =연합뉴스

 
 
뉴욕 경찰이 30일 플러싱 거리를 순찰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뉴욕 경찰이 30일 플러싱 거리를 순찰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뉴욕 퀸즈 플러싱의 쇼핑가. 아시아계 주민이 많은 곳이다. 지난 몇 주 동안 아시아계에 대한 증오범죄가 연속적으로 발생해 미국의 아시아계는 불안에 시달리고 있다. AP=연합뉴스

뉴욕 퀸즈 플러싱의 쇼핑가. 아시아계 주민이 많은 곳이다. 지난 몇 주 동안 아시아계에 대한 증오범죄가 연속적으로 발생해 미국의 아시아계는 불안에 시달리고 있다. AP=연합뉴스

 
 
뉴욕 경찰은 아시아계 여성을 폭행한 흑인 남성을 공개 수배했다. 로이터=연합뉴스

뉴욕 경찰은 아시아계 여성을 폭행한 흑인 남성을 공개 수배했다. 로이터=연합뉴스

뉴욕 경찰 증오범죄 전담팀은 아시아계 여성을 폭행한 영상 속 흑인 남성을 현상 수배했다. 현상금은 최고 2500달러(283만원)를 걸었다.
 
최정동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