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들 시신 쓰레기봉지에 넣어 건넸다, 엄마 울린 멕시코 검찰

멕시코에서 지난해 4월 실종됐다 11개월만에 발견된 엘라디오 아기레 차블레의 시신을 현지 검찰당국은 쓰레기 수거에 주로 사용되는 검정색 비닐봉지에 담아 엄마에게 전달했다. ['수색 중인 엄마들' 페이스북 캡처]

멕시코에서 지난해 4월 실종됐다 11개월만에 발견된 엘라디오 아기레 차블레의 시신을 현지 검찰당국은 쓰레기 수거에 주로 사용되는 검정색 비닐봉지에 담아 엄마에게 전달했다. ['수색 중인 엄마들' 페이스북 캡처]

행방을 알 수 없던 아들이 11개월 만에 돌아왔다. 싸늘한 시신으로, 또 검정 비닐봉지에 담긴 채….
 
멕시코에서 검찰이 실종자 시신을 부적절한 방법으로 유족에게 전달한 사실이 알려지며 파문이 일고 있다. 30일(현지시간) 밀레니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전날 남동부 베라크루스주 검찰은 최근 실종 11개월 만에 발견된 30세 남성의 시신을 비닐봉지에 담아 전달했던 담당 검사를 해임했다.
 
멕시코에선 마약밀매조직의 강력 범죄가 잦다. 하루아침에 감쪽같이 사라져 생사를 알 수 없게 된 이들도 부지기수다. 지난 2006년 '마약과의 전쟁'이 본격화한 이후 지금까지 사라진 사람만 8만여명에 달하는 거로 멕시코 정부는 추정하고 있다.
 
검정 비닐봉지에 담긴 채 부모에게 돌아온 엘라디오 아기레 차블레는 지난해 4월 베라크루스주의 가족을 방문했다 실종됐다. 그리고 11개월만인 지난 26일 익명의 제보로 시신이 발견됐다. 자세한 사망 경위 등도 밝혀지지 않았지만, 제일 문제는 쓰레기 수거에 주로 쓰이는 대형 비닐봉지 2개에 시신이 담겨 가족들에게 인계된 것이다.
 
베라크루스주 코아트사코알코스 지역 실종자 가족 모임인 '수색 중인 엄마들'은 "발견된 시신이 잔인하고 비인간적인 방식으로 유족에 전달됐다"고 이번 사건을 공론화했다. 또 아들의 시신이 담긴 비닐봉지 2개를 놓고 망연자실한 채 앉아있는 엄마의 사진도 공개했다.
 
이들은 "당국이 어떻게 밀봉하지도 않은 검은 비닐봉지에 시신을 담아 엄마에게 전달할 수 있느냐"며 "사망자의 존엄성이나 유족의 권리를 존중하지 않았다"고 거세게 비판했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베로니카 에르난데스 주 검찰총장은 담당 검사의 책임을 물어 해임하면서 "관계자들의 인권침해 여부 등을 수사하겠다"고 덧붙였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