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21 올해의 차] 넓은 공간과 다기능성 갖춘 ‘최고의 가족용 자동차’

‘아빠들의 차’에서 ‘누구에게나 추천 가능한 좋은 차’로 인정 받은 기아 카니발. 미래지향적인 디자인에 풍부한 편의장비, 여기에 기존모델 대비 큰 폭으로 개선된 주행 완성도 덕분에 올해의 유틸리티 부문에 선정될 수 있었다. [사진 기아]

‘아빠들의 차’에서 ‘누구에게나 추천 가능한 좋은 차’로 인정 받은 기아 카니발. 미래지향적인 디자인에 풍부한 편의장비, 여기에 기존모델 대비 큰 폭으로 개선된 주행 완성도 덕분에 올해의 유틸리티 부문에 선정될 수 있었다. [사진 기아]

기아 카니발은 꾸준히 잘 팔리는 모델로 유명하다. 4세대 카니발은 ‘잘 팔리는 차’에 상품성을 높여 ‘좋은 차’로 올라서는 데 성공했다. 2021 중앙일보 올해의 차, ‘올해의 유틸리티’ 부문에 당당히 선정된 것이다.
 

올해의 유틸리티 기아 카니발
원터치 버튼으로 좌석 자세 변경
좌우 이동 시트로 공간 활용성↑
다양한 편의·안전 시스템 탑재

4세대 카니발은 모든 면을 개선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새로운 승·하차 편의 기술, 보다 고급스러워진 공간, 운전자와 차량을 연결하는 모빌리티 기술, 각종 운전자 보조 시스템 등 개선 폭도 넓다.
 
카니발의 경쟁력은 디자인부터 시작된다. 외관 디자인은 ‘웅장한 볼륨감(Grand Volume)’을 콘셉트로, 실내는 ‘무한한 공간 활용성’이라는 테마로 만들어졌다.
 
실내는 우주선을 모티브로 미래지향적인 공간으로 꾸며지는데, 12.3인치 클러스터와 내비게이션을 통합한 파노라마 디스플레이, 터치 방식의 센터페시아 버튼을 달아 편의성도 높였다. 크렐(KRELL)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과 앰비언트 라이트도 운전자의 감성 측면을 고려한 요소다.
 
2열 좌석에는 탑승자에게 가장 편안한 자세를 제공하는 ‘프리미엄 릴렉션 시트’를 적용해 퍼스트 클래스 같은 최상의 고급스러움을 살렸다. 프리미엄 릴렉션 시트는 버튼을 한 번만 눌러도 눕는 자세로 변경돼 엉덩이와 허리에 집중되는 하중을 줄여준다. 피로도 저감을 위한 것이다. 뒷좌석 공간엔 보조 에어컨 필터를 추가됐다. 김기태 심사위원은 “2열 시트 옵션은 가족을 위한 최고의 선물”이라고 말했으며, 강병휘 심사위원도 “좌우로 이동 가능한 시트와 높은 차체 강성이 상품성을 높였다”며 카니발의 경쟁력에 마침표를 찍었다.
 
공간 활용성 이외에 주행 감각에서도 호평을 받았다. 카니발 가솔린 모델에는 스마트 스트림 G3.5 GDI 엔진이 탑재되는데 최고출력 294마력, 최대토크 36.2kgf·m의 성능을 내준다. 복합연비도 9.1㎞/L(9인승 기준) 수준이라 경쟁력 있다.
 
테스트 현장에 나온 것은 디젤 모델이었는데, 스마트 스트림 D2.2 엔진이 탑재돼 최고출력 202마력, 최대토크 45.0kgf·m의 힘과 복합연비 13.1㎞/L(9인승 기준)의 효율을 보였다.
 
넉넉한 힘도 좋았지만, 운전자가 피로를 느끼지 못하도록 주행 완성도를 높였다는 점이 심사위원들의 공통된 평가였다. 고속도로 운전에 적합할 것 같은 카니발, 하지만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핸들링 코스에서 예상외의 뛰어난 주행 실력을 보여줬다.
 
또 승차감이 개선됐다는 평가를 받았다. 권용주 심사위원은 “도심에서 승용으로 활용해도 충분할 정도의 다기능 성을 갖춘 모델”이라고 말했다. 김기태 심사위원은 “운전자를 위한 최고의 선택이던 혼다 오딧세이가 부럽지 않다”고 했다.

다양한 활용성으로 시장 인기와 ‘올해의 유틸리티’ 부문상까지 수상한 기아 카니발.

다양한 활용성으로 시장 인기와 ‘올해의 유틸리티’ 부문상까지 수상한 기아 카니발.
 
카니발엔 다양한 편의·안전 기능이 탑재됐다. 신형 카니발에 적용된 기술은 전방 충돌 방지 보조, 후측방 충돌 방지 보조, 고속도로 주행 보조, 후측방 모니터, 후방 교차 충돌 방지 보조,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등이 장착돼 편의성과 안전성을 높였다.
 
또 차로 유지 보조(LFA), 차로 이탈 방지 보조(LKA), 운전자 주의 경고(DAW), 안전 하차 보조(SEA), 뒷좌석 탑승자 알림(ROA) 등의 기술도 들어갔다.
 
세계 최초로 적용된 스마트 파워 슬라이딩 도어는 별도의 조작 없이도 스마트키를 소지한 채 도어 주변에서 일정 시간 동안 기다리면 자동으로 열리도록 제어해 준다.
 
스마트키의 락(Lock)·언락(Unlock) 버튼을 일정 시간 누르면 테일게이트와 슬라이딩 도어를 동시에 여닫을 수 있는 원격 파워 도어 동시 열림·닫힘을 적용해 한 번의 조작으로도 슬라이딩 도어와 테일게이트를 모두 여닫을 수 있다.
 
특히 스마트 파워 테일게이트 ‘자동 닫힘’ 기능을 기아차 최초로 적용했다. 가령 캠핑장 등에서 양손 가득 짐을 옮기거나 직접 조작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스마트키만 가지고 있으면 이를 감지해 테일게이트를 열 수 있으며, 운전자가 차량에서 멀어지면 테일게이트가 자동으로 닫힌다.
 
파워 슬라이딩 도어 연동 안전 하차 보조는 뒷좌석 탑승자가 하차하려고 할 때 후측방에서 차량이 접근하는 경우 파워 슬라이딩 도어를 ‘잠김’ 상태로 유지하고 경고음을 울려 사고를 예방하도록 하는 기술이다.
 
슬라이딩 도어가 열리는 부분의 바닥을 비추는 승하차 스팟램프를 동급 최초로 적용했다. 승하차 스팟램프는 바닥이 잘 보이지 않는 어두운 상황에서 승하차 공간의 바닥을 밝게 비춰 뒷좌석 탑승자가 안전하게 타고 내릴 수 있게 돕는다.
 
동급 최초 적용된 뒷좌석 음성 인식을 통해 기존 운전자만 할 수 있었던 “에어컨 켜기”, “따뜻하게”와 같은 명령 제어를 뒷좌석 탑승자도 할 수 있다. 덕분에 뒷좌석 탑승자가 내비게이션 길 안내와 블루투스 오디오 등을 조작하고 뒷좌석 시트, 공조장치, 창문 등도 제어할 수 있게 됐다. 운전석 아빠에게 말하지 않고 원하는 기능을 수행할 수 있다는 얘기다.
 
또 ‘내 차 위치 공유’ 기술은 목적지로 이동할 때 차량 위치를 가족에게 공유하는 기능으로 목적지까지 남은 시간, 거리, 운행 속도 등의 정보 등이 제공된다.
 
여기에 내비게이션 연동 2열 파워 리클라이닝 시트를 적용해 2열 탑승자가 직접 시트를 제어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운전자가 내비게이션 설정 화면을 통해 2열 시트를 조절할 수 있도록 했다.
 
고태봉 심사위원은 “최고의 가성비와 가치를 지닌 패밀리 밴. 공간의 활용과 편의 면에서 최고의 모델”이라고 했다. 정연우 심사위원은 “최고의 가족용 자동차”라며 “멋과 성능, 기능까지 빼놓을 수 없는 최고 모델”이라 했다.
 
 
화성=중앙일보 COTY 취재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