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21 올해의 차] 카페이, 첨단 ADAS … ‘퓨처 모빌리티=전기차’ 틀을 깨다

제네시스 G80은 전기모터로 달리지 않을 뿐이지 다양한 부분에서 미래 기술을 담고 있다. 연결성과 ADAS, 공유 등에서 미래 확장 가치를 보여줬으며, 기능 구현 부분에서도 심사위원들에게 좋은 점수를 받았다. [사진 제네시스]

제네시스 G80은 전기모터로 달리지 않을 뿐이지 다양한 부분에서 미래 기술을 담고 있다. 연결성과 ADAS, 공유 등에서 미래 확장 가치를 보여줬으며, 기능 구현 부분에서도 심사위원들에게 좋은 점수를 받았다. [사진 제네시스]

2021 중앙일보 COTY ‘올해의 퓨처 모빌리티’ 부문은 미래 자동차의 주요 전략인 ‘C·A·S·E’에 어느 정도 잘 부합하는지를 심사해 선정한다. 커넥티드·자율주행·공유·전동화 4가지 키워드다.
 

올해의 퓨처 모빌리티 제네시스 G80
사고 시 자동으로 응급센터에 연결
인지 못한 위험 상황 판단하고 제어
스마트폰 기반의 디지털키 활성화

올해의 퓨처 모빌리티 부문은 제네시스 G80과 포르쉐 타이칸 4S가 끝까지 경합했다. 타이칸 4S는 전동화 전략에서 높은 점수를 받을 수 있었다. 하지만 연결·자율주행·공유 항목에서 고른 점수를 받은 제네시스 G80을 넘어서지는 못했다. ‘퓨처 모빌리티=전기차’라는 틀을 깬 예상외의 성적에 심사위원들도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연결성의 대표 기능으로 제네시스 카페이가 꼽힌다. 이는 차에서 이용할 수 있는 간편 결제 서비스로 제휴 주차장 또는 주유소 이용 시 결제 단계에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 결제 화면이 자동으로 표출돼 실물 카드 없이 손쉽게 결제할 수 있게 해준다.
 
또한 차와 서버를 연결해 자동으로 지도를 업데이트하는 내비게이션 자동 무선 업데이트, 차와 집을 양쪽으로 이어주는 홈 커넥트(카투홈·홈투카) 기능, 차와 스마트폰을 이어주는 폰 커넥티비티(안드로이드 오토·애플 카플레이), 내차 주변 스마트폰 확인 기능, 디지털 키 등도 적용됐다.
 
원격으로 에어컨을 작동시키거나 문을 열고 잠그는 것 외에 창문까지 조작할 수 있다. 주차 위치를 확인하거나 목적지를 가족이나 친구에게 전송해 공유할 수도 있다. 사고가 발생하면 자동으로 응급센터에 연결되며 출동 서비스까지 받을 수 있다.
 
G80에 문제가 발생했을 경우 고객의 요청에 따라 실시간으로 차량 내 40여 개의 제어기와 통신해 고장 여부를 진단, 고장 원인을 분석하고 정보를 제공하는 것도 가능하다.
 
궁극적으로는 완벽한 자율주행 기술이 탑재되어야 하지만 현재는 다양한 운전자 보조 기능(ADAS)을 갖추고 있는 기능성에 대한 평가가 주로 이뤄지고 있다. G80에는 능동 안전 기반 기술과 운전자가 인지하지 못한 위험한 상황을 판단하고 차량을 제어하는 다양한 안전 사양이 탑재된다는 점이 특징이다. 적용된 주요 기술로는 고속도로주행보조 II, 운전 스타일 연동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프리 액티브 세이프티 시트, 다중 충돌 방지 자동 제동 시스템 등이 있다.
 
고속도로 주행 보조 II (HDA II)는 고속도로 및 자동차 전용도로 주행을 보조할 뿐만 아니라 방향지시등 스위치 조작 시 스티어링 휠을 제어해 차로 변경을 보조하거나 20㎞/h 이하의 정체 상황에서도 근거리로 끼어드는 차량에 대응하는 등 다양한 상황에서 주행을 지원한다.

첨단 기능으로 무장, 미래 자동차에 가까이 다가선 제네시스 G80.

첨단 기능으로 무장, 미래 자동차에 가까이 다가선 제네시스 G80.
 
제네시스가 G80에 적용한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은 ‘운전 스타일 연동 기능’을 지원해 운전자의 주행 성향을 차가 스스로 학습, 운전자가 직접 운전하는 것과 흡사하게 주행 보조도 해준다.
 
아울러 고속도로와 자동차 전용도로 주행을 할 때 내비게이션으로부터 진출입로, 곡선로 등 안전 구간의 정보를 받아 해당 구간 통과 시 차량을 자동으로 감속하는 기능인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도 지원한다.
 
지능형 전조등은 상향등을 켜고 주행 시 선행 차량 및 대항차가 나타나면 전방 카메라로 차량을 인지해 차량이 있는 영역만 선별적으로 상향등을 소등해 준다. 이에 G80 운전자의 전방 시인성을 확보하면서도 상대 차량 운전자의 눈부심을 방지해 안전 운전에 도움이 된다.
 
G80에 적용된 차세대 센서 융합 기술은 전방, 전측방, 후측방 레이더를 통해 구현되는데, 맞은편이나 측면에서 접근하는 차량과 후방에서 차선을 변경하는 차량으로 인한 위험 상황을 미리 감지, 필요한 경우 자동으로 브레이크를 작동시켜 충돌을 막아낸다.
 
이외에도 G80는 운전자 주의 경고(DAW), 전방 주시 경고(FAW), 안전 하차 보조(SEA), 후석 승객 알림(ROA) 등 승객 모니터링 기술이 담겼다.
 
공유 기능은 디지털 키가 대표적이다. 디지털 키는 스마트폰이 키 기능을 하기 때문에 물리적인 키를 가지고 다니지 않아도 자동차 문을 여닫거나, 주행도 할 수 있다. 물리적인 형태의 키가 아니기 때문에 필요에 따라 다른 사람에게 키를 전송할 수도 있다.
 
디지털 키는 거리 제약 없이 최대 3명에게 공유할 수 있다. 스마트폰 기반 디지털 키를 공유 받은 사람은 별도의 과정 없이 바로 해당 차를 사용할 수 있다. 키를 공유할 때 다양한 제약을 걸어둘 수도 있다. 예를 들어 3시간만 자동차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하거나, 트렁크만 오픈할 수 있는 제약을 거는 것도 가능하다.
 
별도로 사용할 수 있는 카드 형태의 디지털 키는 스마트폰을 분실하거나 전원이 꺼졌을 때 등 긴급한 상황에서 사용할 수 있다. 또한 대리운전이나 발레파킹 등 타인에게 잠시 키를 맡겨야 하는 상황에서도 유용하게 사용될 수 있다.
 
디지털 키는 렌터카나 카셰어링 서비스 분야에서 활용될 수 있다. 또한 차량 정비 서비스에서도 유용하게 활용된다. 이외에도 내 차의 트렁크 개방만 가능한 권한을 정해진 시간에 택배회사에 공유해 자동차 트렁크로 배달해 주는 서비스, 단시간 차량 이용을 위한 보험 서비스 등도 스마트폰 기반 디지털 키의 활성화로 생겨날 수 있다.
 
G80은 엔진 라인업이 가솔린과 디젤로 제한적이다. 경쟁 모델이 갖춘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 등 다양한 전동화도 이뤄지지 않은 부분이 감점 요인이었다. 하지만 현재 G80 전기차가 개발 진행 중인만큼 일정 부분의 전동화 전략 점수를 받을 수 있었다. 향후 전동화가 이뤄진 G80이 등장할 예정인데, 대부분의 영역에서 최고점을 기록할 가능성이 커졌다.  
 
 
화성=중앙일보 COTY 취재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