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21 올해의 차] 파격적인 디자인, 스포티한 주행성능 …‘역대 최고 평가’

7세대 아반떼를 탄생시킨 주역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왼쪽부터) 준중형상품매니지먼트1팀 김우중 매니저, 현대디자인오리지날리티TFT 조범수 팀장, 준중형1PM 김형국 책임연구원. ‘역대급’이라는 평가를 받은 아반떼를 탄생시켰다. [사진 현대자동차]

7세대 아반떼를 탄생시킨 주역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왼쪽부터) 준중형상품매니지먼트1팀 김우중 매니저, 현대디자인오리지날리티TFT 조범수 팀장, 준중형1PM 김형국 책임연구원. ‘역대급’이라는 평가를 받은 아반떼를 탄생시켰다. [사진 현대자동차]

현대 아반떼는 익숙한 차다. 그런데도 세계 최고라고 하는 쟁쟁한 경쟁자를 물리치고 ‘2021 중앙일보 올해의 차(COTY)’가 됐다. 다윗이 골리앗을 이겨낸 것과 같다.
 

기획부터 최종 개발까지 … 올해의 차 ‘아반떼 드림팀’에게 듣는다
합리적 가치 등 실용성 중점 개발
전 부문서 혁신적 디자인에 집중
자체 충돌 실험 진행, 완성도 높여

7세대 아반떼는 처음부터 달랐다. 파격적인 디자인, 스포티한 주행성능, 고급 차 부럽지 않은 풍부한 편의 및 안전장비로 무장했다. 이에 평범해 보일 수 있는 준중형차의 기준을 한 단계 올렸다는 평가도 받았다. 이처럼 범상치 않은 아반떼를 기획해 최종 개발까지 완수한 현대차의 ‘아반떼 드림팀’을 만나 이야기를 들어봤다.
 
수십 년 동안 여러 차를 만들었다고 해도 아반떼처럼 모두가 주목하는 차를 개발하는 건 부담이 클 수밖에 없다. 특히 기획할 때 확실한 방향을 설정해야 성공할 가능성이 높다. 김우중 현대차 준중형 상품 매니지먼트1팀 매니저는 7세대 아반떼의 핵심 과제로 “혁신적인 디자인 변화, 합리적인 가치, 신기술을 활용한 실용성에 뒀다”고 말했다. 또 “사회 초년생부터 중장년층까지 다양한 소비자층을 고려하고 만족하게 할 수 있는 차를 개발하려 했다”고 덧붙였다.
 
완성도 높은 상품성을 갖추기 위해 치열한 전쟁을 치르고 있는 부서가 디자인 팀이다. 김형국 현대차 준중형 1PM 책임연구원은 “준중형 차급은 다른 차급 대비 디자인 중요도가 높아 판매에 아주 중요하다”며 “그래서 초기 단계부터 과감하고 혁신적인 디자인이 실제 차가 되도록 전 부문에서 끊임없이 노력했다”고 말했다.
 
조범수 현대차 디자인오리지날리티TFT 팀장은 “시장에서 존재감을 부각하려면 두 단계 이상 진보된 디자인이 필요했다”고 말했다.
 
아반떼 드림팀은 2016년 하반기부터 기획에 들어갔다. 4년 간 가장 먼저 고려한 기능은 주행 성능이다. 파격적인 디자인을 가진 만큼 그에 맞는 주행성능이 동반돼야 하기 때문이다. 김종진·조옥라 현대차 준중형종합시험팀 책임연구원과 고백곤 R&H 시험 1팀 책임연구원은 “소비자가 ‘펀 투 드라이브(Fun-to-drive)’에 좋은 차라는 점을 피부로 느낄 수 있도록 여러 방면에서 주행 성능 개선을 목표로 했다”며 “그런 점이 소비자는 물론 COTY 심사에서도 좋은 평가를 받은 것 같다”고 말했다.
 
어려움도 있었다. 주행성능이 향상 된 만큼 승차감 하락을 우려하는 시선도 있었다. 고백곤 책임연구원은 “미래지향적이고 스포티한 디자인에 맞게 주행성능 캐릭터도 그에 부합하도록 개발하는 것이 목표였다”며 “양산 후 소비자 반응을 지속해서 모니터링해 차기 모델은 보다 뛰어난 성능의 차로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전도 필수 요소다. 서창수 현대차 안전성능해석팀 책임연구원은 “초기 플랫폼 설계 단계부터 충돌 해석 검증을 통해 안전 성능 확보에 집중했다”며“다른 차를 개발할 때보다 30% 이상 많은 시간을 투자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용호 안전성능해석팀 책임연구원은 “아반떼의 안전성능 개발에 특히 공을 들였다”며 “구체적인 사례로 플랫폼 설계 단계부터 충돌 에너지를 분산하는 구조 해석에 힘을 쏟았다”고 말했다. 특히 이중 에너지 분산 최적 구조, 중량 최적화 부품 적용 등을 위해 많은 해석 검증 시간을 할애했다고 덧붙였다.
 
소비자가 모르고 쉽게 지나칠 수 있었던 부분도 수많은 연구원의 노고가 숨어있다. 7세대 아반떼는 한층 얇아진 A-필러(차체와 지붕을 연결하는 최전방 기둥)를 갖게 됐는데, 이는 안전성능시험 1팀이 보여준 각별한 노력 덕분이다. 얇은 A-필러로 운전자가 한층 탁 트인 시야를 가질 수 있게 됐지만 이를 위해 안전설계는 더욱 신경을 써야 했다. 아반떼 차체 설계를 할 때 충돌 시 발생하는 에너지를 분산해서 흡수할 수 있는 기술을 적용해 차체 충돌 성능을 확보할 수 있었다는 것. 자체적으로 진행하는 충돌 성능 실험을 진행해 완성도를 높였다. 이에 아반떼는 국내 자동차 안전도 평가 (KNCAP)에서 1등급을 받았다.
 
모든 방면에서 뛰어난 상품성을 갖는 아반떼는 올해 한국을 넘어 전 세계에서 인정받고 있다. 2021년 ‘북미 올해의 차’에 당당히 뽑혔기 때문이다.
 
현대차 연구원이 생각하는 아반떼의 대대적인 전환점은 언제였을까. 김우중 준중형상품 매니지먼트1팀 매니저는 이전 모델인 6세대 아반떼(AD)를 꼽았다. 김 매니저는 “이때가 일본 자동차와 동급에서 경쟁할 수 있는 전환점이었다”며 “후속 모델 7세대 아반떼 (CN7)는 AD의 상품성을 이어받아 주요한 속성들을 보강하고 강화해 더욱 완성도를 높인 준중형 세단으로 거듭났다”고 말했다.
 
앞으로 등장할 아반떼의 고성능 모델 ‘아반떼 N’의 미래에 대해서도 들을 수 있었다. 아반떼 N은 벨로스터 N에 안정감과 편안함, 실용성을 더하면서 벨로스터 N과 유사한 수준의 주행 성능 확보를 목표로 한다는 것. 정호진 국내상품운영팀 매니저는 “더 다양한 소비자들이 큰 진입장벽 없이 찾을 수 있는 고성능 모델이 될 것”이라며 “벨로스터 N에 서 입증된 성능에 실용성까지 겸비한 고성능 모델로 기대할 만하다”고 말했다.
 
‘역대 최고’라는 평가를 받은 아반떼. 하지만 이번 아반떼도 시간이 지나면 다음 세대에게 자리를 내줘야 한다. 정호진 국내상품운영팀 매니저는 “7세대 아반떼가 소비자들에게 한결같이 좋은 차로 기억되길 바란다”며 “시간이 흘러 7세대 아반떼가 구형 모델이 되더라도 인상적인 차, 합리적인 상품성을 갖춘 차로 기억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아반떼는 전 세계 40여 개국에서 판매되고 있다. 지금까지 세계 시장에서 판매된 판매량만 1404만여 대에 이른다. 앞으로 더 많은 소비자가 만족하는 아반떼로 발전시키도록 지금도 현대차 남양연구소는 밤낮을 가리지 않고 연구에 몰두하고 있다.
 
 
김선웅·김기태 오토뷰 기자 news@autoview.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