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퇴실시간 지났는데 안나오던 30대…모텔방 가보니 주사기 9대

서울 서초경찰서 전경. 뉴스1

서울 서초경찰서 전경. 뉴스1

퇴실 시간이 지났는데도 모텔에서 나오지 않던 30대 남성이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서울 시내 모텔방에서 마약을 투약한 30대 남성을 검거해 수사하고 있다고 3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29일 오후 6시쯤 “퇴실 시간이 지났는데 손님이 방에서 나오지 않는다”는 모텔 직원의 112 신고를 받은 경찰은 현장에 출동했다.  
 
술을 먹지 않았지만 A씨의 언행이 부자연스러운 것을 수상하게 생각한 경찰은 마약 투약 여부를 의심했다.
 
경찰은 A씨에게서 술 냄새가 나지 않은데, 횡설수설하는 A씨를 의심해 머물던 방을 수색했다. 결국 주사기 9대를 찾았고 A씨는 마약 투약 사실을 자백했다.
 
경찰은 A씨의 소변 검사 결과 필로폰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술을 마셔서 본인이 조현병 환자다”라면서 “환청이 들린다는 말을 횡설수설해 출동한 경찰이 마약 투약 의심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