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issue&] 국내외 사업과 모금의 역사 담은 ‘굿네이버스 30년사’ 발간

 글로벌 아동권리 전문 NGO 굿네이버스가 창립 30주년을 맞아 국내외 사업 및 모금의 역사를 연구·분석한 『굿네이버스 30년사』를 지난 28일 발간했다. 사진은 『굿네이버스 30년사』에 수록된 주요 사진을 활용해 만든 창립 30주년 기념 엠블럼. [사진 굿네이버스]

글로벌 아동권리 전문 NGO 굿네이버스가 창립 30주년을 맞아 국내외 사업 및 모금의 역사를 연구·분석한 『굿네이버스 30년사』를 지난 28일 발간했다. 사진은 『굿네이버스 30년사』에 수록된 주요 사진을 활용해 만든 창립 30주년 기념 엠블럼. [사진 굿네이버스]

글로벌 아동권리 전문 NGO 굿네이버스가 창립 30주년을 맞아 국내외 사업 및 모금의 역사를 연구·분석한 『굿네이버스 30년사』를 발간했다.
 

굿네이버스
사업 분야별 전문 연구진 집필
성과 재조명, 학술적 가치 지녀
창립 30주년 기념 앰블럼도 공개

지난 28일 창립기념일에 맞춰 발간된 『굿네이버스 30년사』에는 기관의 대표 사업인 국내복지사업·국제협력사업·대북지원사업뿐만 아니라 모금 및 조직 경영의 30년 역사가 고스란히 담겼다. 분야별 사업성과를 충실히 기술하는 것뿐만 아니라 굿네이버스가 한국 사회에 기여한 바를 객관적으로 연구·분석해 대한민국 NGO 분야의 중요한 기록 자산으로서 보존 가치와 활용도를 높이고자 기획됐다.
 
특히 『굿네이버스 30년사』는 외부 연구진이 자료 수집과 인터뷰 등을 통해 굿네이버스의 역사 및 성과를 양적·질적으로 분석해 학술 가치도 지닌다. 이봉주 서울대학교 사회복지학과 교수를 비롯해 손혁상 경희대학교 공공대학원 교수와 강철희 연세대학교 사회복지학과 교수가 집필에 참여해 굿네이버스 각 사업의 30년 역사를 심도 있게 조명하고 유의미한 시사점을 도출했다.
 
『굿네이버스 30년사』는 총 2권으로 구성돼 있다. 1권에는 굿네이버스 30년 발자취를 정리한 ‘통사’와 조직경영 및 모금의 역사를 담았고, 2권에는 굿네이버스 대표 사업 부문인 국내사업·국제사업·대북사업의 30년 역사와 성과를 부문별로 정리했다. 또한 굿네이버스 30년의 역사적 순간들과 주요 데이터를 화보와 인포그래픽으로 만나볼 수 있다.
 
굿네이버스는 지난 1991년 한국에서 설립된 비영리단체로, 현재 47개국(8개 모금국, 39개 사업국) 212개 사업장에서 사업을 수행하며 국제사회에서 한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NGO로 성장했다. 창립 5년 만인 1996년엔 유엔 경제사회이사회(ECOSOC)로부터 NGO 최상위 지위인 ‘포괄적 협의지위’를 부여받았으며, 2007년에는 유엔과 국제노사정기구연합이 주관한 새천년개발목표상(MDGs Award)에서 ‘보편적 초등교육 달성’의 공로를 인정받아 새천년개발목표상을 수상한 바 있다.
 
『굿네이버스 30년사』의 집필위원장을 맡은 이봉주 서울대학교 사회복지학과 교수는 “국내에서 시작돼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NGO로 성장한 굿네이버스 30년의 역사를 재조명하고, 주요 성과를 객관적으로 분석하게 되어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며 “굿네이버스가 이뤄낸 도전과 혁신의 기록이 비영리 분야와 다양한 섹터에 널리 공유돼 시민사회 발전에 기여할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굿네이버스 창립자인 이일하 사단법인 굿네이버스 인터내셔날 이사장은 “굿네이버스 30년의 교훈이 앞으로 시민사회가 해야 할 역할에 대한 목적과 기준을 일깨우는 이정표가 되길 기대한다”며 “굿네이버스는 전문성·투명성·지속성의 3대 원칙에 따라 전 세계 아동의 권리를 보호하고, 지역사회 변화를 주도하는 ‘글로벌 아동권리 전문 NGO’로 새로운 도약을 이어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굿네이버스는 창립 30주년 기념 앰블럼도 공개했다. 숫자 30과 무한대 기호(∞)를 결합한 형태의 엠블럼에는 지난 30년 동안 걸어온 굿네이버스의 발걸음과 전 세계 굿네이버스가 함께 만들어나갈 무한한 가능성이 담겼다. 새로운 엠블럼은 30주년 글로벌 캠페인과 특집 방송, 공식 채널 등을 통해 소개될 예정이다.
 
 
중앙일보디자인=김재학 기자 kim.jaih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