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GS, 초대 ESG위원장에 현오석 전 부총리 선임

현오석

현오석

㈜GS가 경영계의 화두로 떠오른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강화한다.
 

주총선 사업 목적에 금융업 추가

㈜GS는 29일 서울 논현로 GS타워에서 제1회 ESG위원회를 개최했다. 초대 위원장은 사외이사로 재선임된 현오석(사진) 전 기획재정부 장관 겸 경제부총리가 맡았다. 홍순기 사장과 사외이사인 김진태 전 검찰총장은 ESG위원으로 선임됐다. ESG위원회는 ESG 경영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요구에 부응하고 이에 대한 관리 감독을 명확히 하기 위해 이사회 산하에 설치됐다. 앞으로 GS의 ESG 경영에 대한 전략과 방향을 설정하고 정책을 심의·의결하는 등 ESG 활동 전반을 총괄할 예정이다. 홍순기 사장은 “지난달 각 계열사의 최고환경책임자(CGO)로 구성한 친환경협의체와 함께 GS의 책임 있는 ESG 경영을 더욱 강화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에 열린 ㈜GS 제17기 정기 주주총회에서는 ‘금융업’을 사업목적에 추가하는 정관 변경을 승인했다. 일반 지주사의 ‘기업형 벤처캐피탈(CVC)’ 보유를 제한적으로 허용하도록 하는 내용의 공정거래법 개정안이 올해 말 시행되는 데 따른 선제 조치다. 앞서 GS는 그룹 계열사와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벤처기업을 발굴하기 위해 지난해 8월 미국 실리콘밸리에 벤처 투자법인 ‘GS퓨처스’를 설립했다. 현재 1억5500만 달러(약 1755억원) 규모의 펀드를 운용 중이며 ㈜GS, GS에너지, GS칼텍스, GS리테일 등 10개 회사가 출자했다. GS 관계자는 “벤처 발굴과 투자 참여를 통한 새로운 혁신 기술과 사업 모델을 적극 전개하고 있다”며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을 통해 환경적으로 지속 가능한 성장을 추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미 기자 gae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