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정원 "북한 발사 미사일, 기존 KN-23 길이·직경 확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29일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있다. 오종택 기자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29일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있다. 오종택 기자

국가정보원은 지난 25일 북한이 함경남도 함주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미사일 2발에 대해 "8차 당대회 열병식에서 공개한 신형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한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29일 정보위 전체회의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 배경에 대해 "국방과학기술 고도화 지시 아래 미사일 성능 점검 및 기술 개량 목적 외에도 협상의 필요성을 환기하는 측면도 있다"고 설명했다고 국민의힘 간사 하태경 의원이 전했다.
 
하 의원은 "당내 열병식에서 공개한 미사일이 이스칸데르 또는  KN-23의 길이와 직경을 확대한 것"이라며 "지난 2019년 5월하고 8월 발사한 것이 개량형인데 길이와 직경이 확대돼서 탄두 탑재 능력이 증대됐다고 한다"고 전했다.
 
하 의원은 "국정원은 풀업 기동(비행 후반 고도를 다시 올리는 것)을 실제로 했는지, 그래서 사거리가 얼마나 더 늘었는지는 검토 중이라고 한다"며 "정부에서 발표한 450㎞의 사거리는 풀업을 배제하고 자연 낙하했을 경우를 추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 의원은 또 "(국정원이) 소형 핵무기가 현실적으로 탑재됐는지는 모르지만 군사 이론적으로는 탑재가 가능하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