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법률적 전문성 더해 더욱 신뢰받는 NGO로 도약할 것”

국제구호개발 NGO 희망친구 기아대책(회장 유원식)은 신임 이사장에 법무법인 율촌의 우창록 명예회장을 선임했다고 29일 밝혔다.
 

희망친구 기아대책, 신임 이사장에 우창록 율촌 명예회장 선임

우창록 명예회장은 지난 26일 서울 강서구 기아대책 사옥에서 열린 이사장 이취임식에 참석해 전임 이사장이자 서울대학교 스승이기도 한 손봉호 서울대 명예교수로부터 이사장 자리를 이어받았다.  
 
경상북도 경주 출생인 우창록 이사장은 1997년 ‘법률가의 마을’이라는 뜻을 가진 법무법인 ‘율촌’을 설립한 후 특유의 따뜻하고 단호한 리더십으로 율촌을 국내 5대 로펌으로 성장시켰다. 한국인 최초로 미국 워싱턴대 법학대학으로부터 ‘자랑스러운 동문상(Distinguished Alumni)’을 수상했으며, 글로벌 법률 전문 매체인 ‘후즈 후 리걸(Who’s Who Legal)’ 인명사전에 "The International Who's Who of Corporate Tax Lawyers & Business Lawyers"로 3년 연속 선정되기도 했다. 2019년에 대표 변호사직을 내려놓고 명예회장으로 은퇴한 후에는 재단법인 ‘굿 소사이어티’, ‘대한민국교육봉사단’, 사단법인 ‘온율’ 등의 이사장을 맡아 지역사회와 청소년, 성년후견 업무, 스타트업 등을 도우며 공익법제의 개선과 나눔 문화 확산에 힘쓰고 있다.
 
우 이사장은 “희망친구 기아대책은 국내 최초로 민간차원에서 한국이 해외를 돕는 국제구호개발 사업을 시작했으며, 지난 32년간 국내외 소외된 이웃들을 섬기는 사업에 후원자들의 소중한 재원을 투명하게 사용하며 성장해왔다”며 “이 소중한 섬김의 전통 위에 법률적 전문성을 더해 한 단계 더 도약하며 법과 제도의 사각지대에 있는 어려운 이웃들을 지원하고 희망을 싹틔우는 일에 소명을 다할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이날 이취임식에는 손봉호 기아대책 전 이사장, 유원식 기아대책 회장이 함께 참석해 새 이사장에게 축하를 전했다.
 
한편, 희망친구 기아대책은 1989년에 설립된 국내 최초의 국제구호개발 NGO로, 국내외 굶주리고 소외된 이웃들의 영적, 육체적 자립을 돕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