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참여연대 "김상조 경질 당연한 일…부동산 적폐 남일 아니야"

참여연대가 29일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의 경질은 당연한 일"이라는 입장을 냈다.
김상조 전 정책실장. 연합뉴스

김상조 전 정책실장. 연합뉴스

참여연대는 이날 논평을 내고 "주택임대차보호법 시행 직전에 청와대 최고위급 참모가 관련 정책에 반해 인상률 상한에 3배에 가깝게 전세 보증금을 올렸다는 것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단체는 "청와대 인사조차 지키지 않는 정책을 국민들에게 믿고 따르라 한 셈"이라며 "정부는 부동산 적폐를 남 일처럼 말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금의 국민적 분노와 허탈감은 김 전 실장의 부적절한 처신을 넘어 문재인 정부의 반복된 핀셋·뒷북·땜질 정책으로 서민 주거난과 자산 불평등이 더 심각해진 것에서 비롯됐다"고 말했다.
 
또 "문재인 정부는 이제라도 토지와 주택의 공공성을 대폭 확대하고, 부동산 투기 근절을 위한 세제 강화 대책 마련에 나서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전 실장은 참여연대 출신이다. 김 전 실장은 1999년 참여연대 경제민주화위원회 부위원장 겸 재벌개혁감시단장을 맡아 소액주주운동을 이끌었고, 경제개혁센터 소장 등으로 활동하며 '재벌 저격수' 호칭을 얻기도 했다. 
 
2017년 대통령 선거에서는 문재인 후보 캠프의 재벌 개혁 관련 자문을 맡았다. 정권 출범 후 공정거래위원장으로 발탁됐고, 2019년 6월부터 청와대 정책실장을 맡았다.  
 
김 전 실장은 전·월세 상한제를 도입하는 내용의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안 등 임대차 3법 시행 이틀 전 아파트 전세 보증금을 5% 이상 높여 계약한 점이 알려지며 전격 경질됐다. 
 
김 전 실장은 지난해 7월 부부 공동명의의 서울 청담동한신오페라하우스 2차 아파트 전세 계약을 갱신하면서 보증금을 8억5000만원에서 9억7000만원으로 14.1% 올려받았다. 개정안이 시행될 경우 임대료 인상 최대는 5%로 제한된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