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 맷집’ 생겼다, 올해 음악제 스타트 끊은 통영국제음악제

26일 통영의 무대에 선 김봄소리(오른쪽)와 크리스티안 바스케스. [사진 통영국제음악재단]

26일 통영의 무대에 선 김봄소리(오른쪽)와 크리스티안 바스케스. [사진 통영국제음악재단]

통영국제음악제가 26일 개막 공연을 올리면서 열흘 20회 공연의 일정을 시작했다.
 

출연자 확진, 교향악단 교체 등
각종 돌발상황 뚫고 열흘 대장정

이날 바이올리니스트 김봄소리가 통영국제음악제 페스티벌 오케스트라와 협연하면서 축제가 개막했다. 본래 예정됐던 피아니스트가 코로나에 감염돼 입국하지 못하면서 급하게 김봄소리로 변경됐다. 2021 통영국제음악제는 개막을 앞두고 이런 돌발 상황들이 속출했다. 부산시립교향악단은 코로나 관련 방역 사항을 조율하지 못해 무대를 취소했고, 30·31일 바흐의 무반주 소나타와 파르티타를 연주하려 했던 바이올리니스트 정경화는 손가락 부상으로 무대에 서지 못한다.
 
난관 끝에 올려진 첫 무대에서 김봄소리는 차이콥스키 협주곡을 연주했다. 격정적인 부분에서 오케스트라를 이끌고 나가며 숨 쉴 틈 없이 몰아붙였다. 통영페스티벌 오케스트라는 지휘자 크리스티안 바스케스와 함께 쇼스타코비치의 대표곡인 교향곡 5번으로 무대를 마무리했다. 이어 소극장인 블랙박스에서는 오후 10시에 발레리나 김주원, 배우 한예리가 달에 인생을 빗댄 무용극 ‘디어 루나’를 초연했다.
 
통영 태생 작곡가 윤이상을 기리며 1999년 시작한 ‘윤이상 음악의 밤’과 2000년 ‘통영현대음악제’를 모태로 2002년 출범한 통영국제음악제는 지난해 코로나로 인해 사상 처음으로 취소됐다. 올해는 코로나 맞춤형 공연으로 진행한다. 객석 한 칸 띄기 판매를 하고 모든 출연자와 스태프 전체가 축제 합류 1주 이내 코로나 음성 확인서를 제출했다. 사회적 거리두기의 단계가 바뀔 경우의 방안도 마련했다. 2단계 이하일 땐 오프라인과 온라인 공연을 병행하고, 2.5단계부터는 온라인 생중계를 한다.
 
통영국제음악제는 다음 달 4일 모차르트 레퀴엠 연주로 폐막한다. 통영페스티벌오케스트라, 대전시립합창단, 지휘자 사샤 괴첼, 소프라노 임선혜 등이 출연한다. 
 
통영=김호정 기자 wiseh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