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급성장한 연아 키즈…아직 조금 먼 메달 점프

차준환

차준환

한국 피겨 스케이팅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괄목할 성과를 거뒀다. 차준환(21·고려대)이 남자 싱글 최초로 톱10에 진입했고, 시니어 대회 출전이 처음이었던 이해인(16·세화여고)도 10위에 올랐다.
 

세계피겨선수권 남·녀 톱10 진입
차준환 부상에도 남자 싱글 10위
시니어대회 첫 출전 이해인 10위
올림픽 출전 선수 선발전서 결정

차준환은 27일(한국시각)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 2021 피겨 세계선수권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72.90점, 예술점수(PCS) 82.94점, 감점 1점을 합해 154.84점을 받았다. 쇼트프로그램 점수(91.15점)를 더해 합계 245.99점으로 10위에 올랐다. 한국 남자 싱글 종전 최고 성적은 1991년 정성일의 14위다.
 
차준환이 10위 안에 들면서 한국은 베이징 올림픽 출전권을 2장까지 받을 수 있게 됐다. 1장은 확정됐고, 나머지 1장은 추후 열리는 네벨혼 트로피 출전 선수 성적에 따라 결정된다.
 
차준환은 쿼드러플(4회전) 살코 점프에서 회전수 부족 판정을 받았고, 다른 점프에서도 두 차례 착지 실수를 저질렀다. 그래도 완성도가 높아 좋은 점수를 획득할 수 있었다. 차준환은 “오랜만에 출전한 국제대회라서 많이 긴장했다. 지난달 중순부터 허리가 아프고 다리 근육이 파열돼 진통제로 버텼다”고 말했다.
 
이해인

이해인

전날 끝난 여자 싱글에서는 이해인이 쇼트프로그램 68.94점, 프리스케이팅 124.50점을 받아 총점 193.44점으로 10위에 올랐다. 이해인은 프리스케이팅 첫 점프에서 넘어졌지만, 이후 흔들림 없이 멋지게 연기를 마무리했다. 쇼트 프로그램에서 개인 최고점(73.63점)으로 5위에 올랐던 김예림(18·수리고)은 프리스케이팅(118.15점)에서 다소 부진해 총점 191.78점으로 11위가 됐다.
 
두 선수 순위 합계 성적에 따라 한국은 평창에 이어 베이징에서도 여자 싱글에 두 명의 선수가 출전하게 됐다. 이호정 해설위원은 “코로나19로 국내 대회를 포함해 2주 간격으로 세 대회를 연속해 치렀다. 체력적으로 선수들이 힘들었을 텐데 최선을 다해줬고 좋은 결과를 얻었다”고 평가했다.
 
김예림

김예림

세 선수가 한국의 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하는 데 앞장섰지만, 이들의 베이징 올림픽 출전이 확정된 건 아니다. 국내 선발전을 통해 출전 선수를 가린다. 2018 평창올림픽의 경우 이준형(25)이 출전권을 따냈지만, 선발전에는 차준환이 우승해 올림픽에 출전했다. 남자부는 차준환의 베이징행이 유력하다. 하지만 여자부는 두 사람 외에도 유영(17·수리고), 임은수(17·신현고) 등이 치열한 대결을 예고한다. 이호정 위원은 “여자 선수는 체중, 컨디션 등 다양한 변수의 영향이 커서 선발전 결과를 예측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올림픽 입상 전망은 어떨까. 그리 밝지는 않다. 이번 세계선수권 남자 싱글에서 대회 3연패를 달성한 ‘점프 머신’ 네이선 첸(미국)의 총점은 320.88점이다. 차준환과 무려 74.89점 차이다. 첸은 쇼트와 프리를 합쳐 5번의 4회전 점프를 구사했다. 차준환은 현재 3회 정도 뛸 수 있다. 점프가 중요한 현 채점제에서는 뒤집기 어렵다. 2~4위를 차지한 가기야마 유마, 하뉴 유즈루, 우노 쇼마(이상 일본)와도 격차가 크다.
 
이번 세계선수권에서 여자 싱글 1~3위는 러시아가 휩쓸었다. 기량도 압도적이다. 1위 안나 셰르바코바(233.17점), 2위 엘리자베타 툭타미셰바(220.46점), 3위 알렉산드라 트루소바(217.20점) 모두 210점을 넘겼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