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14번 중 13번이 '카카오 택시'…확인된 '호출 쏠림'

[앵커]



상생을 강조해 온 택시 호출 앱, 카카오T는 최근에 기사들이 먼저 호출을 받을 수 있는 유료 서비스를 내놨습니다. 한 달에 9만9천 원입니다. 그리고 사흘 만에 선착순으로 2만 명이 몰렸습니다. 택시기사들은 카카오T가 운영하거나, 가맹을 맺은 택시에만 호출을 몰아주는 걸 이미 경험했기 때문이라고 말합니다. 취재진이 확인을 해봤는데, 14번 중에 13번이 실제로 그랬습니다.



구혜진 기자입니다.



[기자]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적이 드문 새벽 1시쯤.



서울 상암동엔 방송국에서 퇴근하는 승객을 실으려는 택시들이 줄줄이 서있습니다.



택시기사들의 도움을 받아 카카오에 수수료를 내는 가맹 택시 2대와 가맹을 맺지 않은 일반택시 18대의 호출을 켜 뒀습니다.



어떤 택시든 잡을 수 있는 '일반 호출'로 택시를 부르자, 바로 가맹 차량으로 콜이 갑니다.



두 번째도, 마찬가집니다.



일반택시 18대의 휴대폰은 조용합니다.



다른 곳에 있는 택시가 잡혔는데, 도착한 건 역시 카카오 로고가 달린 가맹 택시입니다.



일반 택시들이 바로 앞에 줄줄이 대기하고 있는데도 먼 곳의 카카오 택시가 잡힌 겁니다.



14번 중 한 번을 제외한 13번이 카카오 블루 택시에 배차됐습니다.



18대의 일반 차량 휴대폰엔 단 한 번 콜이 울렸습니다.



이마저도 순식간에 배차가 완료됐습니다.



[택시기사 : (카카오T) 비가맹 손님을 가맹에 나눠주는 거예요.]



월 9만9천 원을 내면 선호하는 목적지를 설정할 수 있는 신규 서비스는 어떨까.



경기 남양주시 우선 배차를 설정한 일반택시 3대가 있는데도, '남양주 시청'을 호출하자 카카오 블루에 배차됩니다.



[(월) 9만9000원 가입하게 해놓고. 사기죠.]



실험을 마치고 집에 가기 위해 또 한 번 택시를 호출합니다.



여러 대의 택시들이 줄 지어 기다리고 있는데요.



저에게 배차된 택시는 이 중에 없습니다.



2분 쯤 기다리자 빈 택시들을 지나치며 도착한 택시, 역시나 카카오 등을 달고 있습니다.



[조욱천/택시기사 : 호출이 없었던 시절에는 거의 평등하게 가져가고 먹고살았어요. 이 사람들만 먹고살고 이 사람들은 굶어 죽게 생겼어요.]



카카오T 측은 배차에는 여러 요소가 영향을 주기 때문에 부정 배차를 입증하기 어렵다고 말합니다.



[카카오 관계자 : 차량마다 조건이 다르기 때문에 한 번의 실험으로 말씀드리긴 어려울 것 같아요.]



(영상디자인 : 김지혜)

 


 



Copyright by JTBC(https://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