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몽규 축구협회장 "한일전 완패는 협회 책임, 개선점 찾겠다"

한일전 완패와 관련해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한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 [사진 대한축구협회]

한일전 완패와 관련해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한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 [사진 대한축구협회]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이 축구대표팀 A매치 한일전 완패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며 축구 팬들에게 사과했다.

26일 대국민 사과문 발표

 
정 회장은 26일 축구협회를 통해 ‘국민 여러분께 드리는 글’을 공개했다. 그는 “축구대표팀 한일전 패배에 실망하신 축구 팬과 축구인, 국민 여러분께 축구협회장으로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자세를 낮췄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하루 전 일본 요코하마의 닛산 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본과 A매치 원정 평가전에서 시종일관 졸전을 펼친 끝에 0-3 완패를 당했다. 손흥민(토트넘) 등 주축 선수들 중 상당수가 빠진 상태라는 점을 감안하더라도 스코어 뿐만 아니라 전술, 경기력에 투지까지 모든 면에서 완패했다는 점에서 여론의 비판이 거셌다.
 
정 회장은 “축구협회는 2022 카타르 월드컵 예선을 앞두고 대표팀의 전력을 다질 유일한 기회라고 판단해 한일전이라는 부담감에도 불구하고 이번 경기를 추진했다”면서 “어려운 상황 속에서 방역에 최선을 다해 무사히 경기를 치렀지만, 부족한 경기력으로 큰 심려를 끼쳤다. 심심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25일 한일전 도중 이강인(왼쪽)이 일본 요시다 마야와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25일 한일전 도중 이강인(왼쪽)이 일본 요시다 마야와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이번 한일전 완패와 관련해 여론의 비난이 벤투 감독에게 모아지는 것에 대해서는 우려했다. 정 회장은 “벤투 감독에게만 비난이 쏠리는 건 온당치 않다”면서 “최상의 상태로 경기를 치르도록 완벽하게 지원하지 못 한 축구협회의 책임이 더 크다”고 했다. 이어 “이번 일을 거울삼아 더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 구단과 지도자 등 현장의 목소리에 더 귀 기울이며 대화하겠다”고 약속했다.
 
앞서 벤투호는 한일전 엔트리를 구성하는 과정에서부터 삐걱댔다. 홍명보 울산 감독이 “경기력이 온전치 않다”고 직접 언급한 측면 수비수 홍철(울산)을 대표팀에 발탁해 한일전 선발로 내세웠다. 홍철은 최선을 다 했지만, 떨어진 컨디션의 한계를 극복하지 못하고 저조한 경기력을 보였다. 햄스트링 부상을 당한 손흥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주세종(감바오사카) 등에 대해 소속팀과 대화를 나누지 않고 대표팀 명단에 포함시켰다가 뒤늦게 제외시키는 등 ‘불통’ 관련 해프닝도 있었다.  
 
정 회장은 추후 지원 시스템을 더욱 체계적으로 업그레이드해 같은 실수를 되풀이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문제의 원인을 정확히 파악해 6월부터 시작될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에서는 축구 팬과 국민 여러분께 달라진 대표팀, 기쁨과 희망을 주는 대표팀을 선보이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다짐했다.
 
송지훈 기자 song.ji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