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미애, 윤석열 또 겨냥…“정치검사, 민주주의의 독초”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왼쪽)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 뉴스1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왼쪽)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 뉴스1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정치검사, 민주주의의 독초”라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비난했다. 앞서 추 전 장관은 “정치군인같은 정치검찰”이라며 윤 전 총장을 겨냥한 바 있다.
 
추 전 장관은 26일 BBS 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이같이 밝혔다.
 
추 전 장관은 “윤 전 총장은 중수청(중대범죄수사청)을 반대하면서 사퇴한다, 이렇게 명분을 내세웠는데 이미 총장 재임 시절에도 정치할 것이라는 소문이 있었다고 그런다”며 “정치권도 사실은 자꾸 유혹한 것이고, 이 사태는 정치에 참여하기 위한 기획된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치군인 세상을 끝내자고 해서 정치군인을 물리쳤지만, 30년이 지나서 촛불로 세운 나라의 정치 검사가 등장한다는 것은 이렇게 어렵게 가꾼 민주주의의 정원을 망치는 독초와 같은 것”이라고 비난했다.
 
재임 시절 윤 전 총장과의 갈등에 대해서는 “70년간 적폐를 청산하고 개혁하는데 조용히 그냥 되겠나”라며 “그때의 장관(본인)이 아니었더라면 우리가 그렇게 검찰을 해부할 수도 없었을 것이고, 그렇게 문제가 많다는 걸 온 국민이 알 수도 없었겠다”고 자평했다.
 
최근 불기소 결론이 난 한명숙 전 국무총리 사건 수사팀의 모해위증교사 의혹과 관련해서는 “검사가 재소자인 증인을 군대식으로 진술 내용을 암기하도록 만드는 교육까지 했다는 것, 허위 증언을 하게 해서 증거를 날조한 것은 엄청난 심각한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박 장관이 지시한 법무부·검찰 합동 감찰에 대해 “아무 의미가 없다”며 “(검찰은) 제가 있을 때도 재소자 반복 소환한다든지 범죄 정보를 판다든지 하는 걸 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그걸 똑같이 되풀이하겠다는 것인데 그것은 검찰 조직의 범죄를 덮고 가겠다, 국민을 속이겠다는 쇼”라고 지적했다.
 
한편 추 전 장관은 향후 거취에 대해 “재보궐 선거에 집중해야 되기 때문에 개인적인 말씀을 드리기에는 적당하지 않다”면서도 “어떤 언론도 대선 후보를 띄우기에 급급할 게 아니라 공평하게 검증을 해야 된다”고 했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