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예산 세워 자기 땅 앞에 도로…기초의원들 '수상한 땅'



[앵커]



기초의원들의 투기 의혹도 잇따라 확인되고 있는데, 지금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세종시의 한 시의원은 예산을 편성해서 자신의 땅 앞에 도로를 냈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정영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건물 사이로 빈터가 하나 있습니다.



김모 세종시의원 부인 이름의 땅입니다.



2년 전에 샀습니다.



[주민 : (원래는 뭐였는데 여기…) 여기 집이었어. 다 여기도 집이고 도로 내느라고 다 뜯어서 이렇게 된 거야. 작년에 도로 났어요. 작년 겨울에.]



세종시가 개발 중인 조치원 서북부지구와 가깝습니다.



[세종시 공인중개사 : 북부권 청춘 프로젝트 그래서 시에서 계속 발전계획을 계속 이렇게 하고 있으니까 향후 앞으로 지가 상승이 되는 그런 지역들이죠.]



김 의원은 경찰 수사를 받고 있습니다.



시의원 활동을 하면서 예산을 편성해, 자신의 땅 앞으로 도로를 냈다는 의혹입니다.



2년 전 세종시에 새로 난 도로입니다.



제가 서 있는 이 도로가 원래 김 의원의 부인이 가지고 있던 땅이었습니다.



세종시가 도로를 내면서 보상을 받았고 지금은 도로 양쪽 일부만 가지고 있습니다.



김 의원은 건설 관련 상임위원회 부위원장입니다.



다른 시의원들의 투기 의혹도 불거졌습니다.



세종시 와촌리의 한 야산입니다.



이 일대 2만6천여 제곱미터는 세종시 차모 의원이 가지고 있습니다.



빈집을 짓거나 나무를 심어 투기 논란이 있던 스마트 산업단지와 가까운 곳입니다.



김 의원과 차 의원에게 전화를 걸었지만, 답을 들을 수 없었습니다.



경기남부경찰청은 투기 의혹이 불거진 경기도청 전 간부 김모 씨의 집을 압수수색 했습니다.



휴대 전화와 노트북 등을 확보했습니다.



김 씨는 투자진흥과에서 용인 반도체 특구 등 기업투자 유치 업무를 담당했습니다.



이때 얻은 정보로 특구에 땅을 사 차익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김씨는 팀장 시절, 아내 이름의 회사를 통해 5억 원을 주고 땅을 샀는데 최근 땅값이 5배가량 오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JTBC 핫클릭

법원, 포천시 공무원 '투기의혹 부동산' 몰수보전 결정 "내부정보로 차명 투기 의혹"…하남시의원 압수수색 개발 발표 전 산 땅, 3배 뛰어…전직 공무원 투기 의혹



Copyright by JTBC(https://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