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혈액암 투병 유튜버 '새벽'이 전한 근황 "다시 항암 시작"

사진=새벽 SNS

사진=새벽 SNS

암 투병 사실을 공개한 뷰티 유튜버 새벽이 최근 심각했던 건강 상태를 전했다.
 
새벽(본명 이정주)은 지난 14일 자신의 SNS에 환자복을 입은 사진 한 장과 함께 글 하나를 남겼다. 해당 글에서 그는 "며칠 전까지 사실은 좀 많이 멘붕이었다. 얼마 전 병원에서 죽음까지도 생각하고 대비하라는 소리를 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이야 맘 추스르고 덤덤하게 말하지만 엄청 마음 졸였었다. 지금은 다시 항암 하러 입원을 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점심은 추어탕을 먹었고 나아서 살아서 건강해지겠다"고 덧붙였다. 해당 글을 접한 팬들은 응원의 댓글로 새벽의 완쾌를 기원하고 있다.
새벽은 지난 2019년 2월부터 혈액암의 일종인 종격동 림프종을 앓고 있다. 그해 5월 특별한 뷰티 화보를 공개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당시 그는 유튜브 채널에 화보 촬영 과정을 영상으로 올리며 "처음 케모포트(중심정맥관)가 생겼을 때 너무 무섭고 싫었다. 지금은 제가 잘 이겨내고 있다는 증표라는 생각이 들어서 (케모포트를) 잘 보이게 화보 촬영을 하려 한다"고 말해 감동을 선사했다.
 
홍신익 디지털뉴스팀 기자 hong.shini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